<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지민, 립스틱 색만 바꿨을뿐인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9-07 16:29:44      수정 : 2018-09-07 16:29:43
배우 한지민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한지민은 오는 6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 촬영을 통해 러블리한 매력과 치명적인 모습을 동시에 보여줬다. 

무엇보다 어떤 표정과 각도에도 흔들림 없는 무결점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 컷마다 다양한 립스틱 컬러를 찰떡처럼 소화하기도 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지민은 드라마 ‘아는 와이프’ 첫 회에서 보여준 아내 연기에 대해 “현실 속 아기 엄마처럼 보이고 싶었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언니한테도 ‘예쁜 옷 말고 입던 옷을 준비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입고 나온 잠옷 바지나 티셔츠도 다 (한혜연) 언니가 집에서 입던 것을 고무줄로 조금 줄여 입은 것”이라고 전했다. 

한지민은 남편 차주혁 역으로 호흡을 맞추는 지성에 대해 “그분은 천사다. 긍정요정이다. 선배님의 눈동자가 되게 크다. ‘아롱아롱’하다. 그래서 나는 ‘아롱님’이라고 부른다. 촬영현장에서 아롱님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든든해진다"고 애정을 보였다. 

또 한지민은 "1회 촬영부터 서로 애드리브를 던졌는데 얼마나 잘 맞는지 모른다. 감독님도 ‘둘이 짠 것처럼 어찌 그리 잘 맞아요?’하며 감탄을 하셨다. 내가 갑자기 누우면 선배님도 따라 누우면서 대사를 받아준다"면서 "그러니까 애드리브를 편하게 던질 수 있다. 그래서 감독님은 우리가 연기할 때 컷을 안하신다"고 밝혔다. 

이어 한지민은 새로 개봉하는 영화 ‘미쓰백’에 대해 “드디어 10월 중순에 개봉한다. 파격적이고 센 연기를 보여드릴 예정인데, ‘아는 와이프’가 중간 다리를 잘 놔준 것 같다.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님이 ‘아는 와이프’ 예고편에서 내가 소리 지르는 걸 보시고 ‘거기서 다 보여주면 어떻게 하냐. 우리 작품에서 처음 보여줘야 하는 건데’라며 연락을 주셨다”고 말했다.

<뉴스1>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