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여친 살쪘다고 식욕억제제 몰래 먹인 남친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9-03 19:59:20      수정 : 2018-09-04 00:59:49

연인은 서로에게 가장 깊은 감정과 신뢰를 공유하는 존재다.

그런 상대방이 자신에게 몰래 마약류에 해당하는 의약품을 먹여왔다는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여론을 들끓게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몰래 식욕억제제를 먹여왔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조언을 구하고자 글을 올렸다는 글쓴이 A씨는 먼저 자신의 체격에 대해 162cm에 48kg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다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고 일주일에 5번 정도 데이트를 하다 보니 53kg까지 살이 붙었다.

건강에 문제가 있는 수준이 아니었기에 A씨는 다이어트 생각이 없었다고 전했다. A씨의 남자친구 또한 잘 먹는 모습이 보기 좋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왔다.

그런 남자친구는 한 달 전쯤부터 A씨를 만날 때마다 날씨가 춥다며 직접 따뜻한 차나 커피 등을 미리 준비해와 건넸다고 했다.

A씨는 남자친구의 깊은 마음에 고마워할 뿐이었다. 그런데 남자친구가 건넨 음료를 마실 때마다 뭔가 이상했다.

A씨는 "심장이 빨리 뛴다던가 불면증에 시달리고, 입맛이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조금만 뛰어도 심장이 아프고, 손끝이 떨리는 증상을 겪었다. 그뿐만 아니라 두 차례 빈혈로 쓰러지기까지 했다.

몸에 이상이 있나 싶어 남자친구와 함께 병원까지 찾았지만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소견만 돌아왔다.

남자친구는 "볼 때마다 말라간다. 무슨 일 있냐"며 A씨를 걱정했다.

그러던 며칠 전, 남자친구와 함께 카페에서 각각 음료를 주문한 A씨는 전화 통화를 위해 잠시 밖에 나갔다.

메모지가 필요해 곧바로 다시 카페에 들어선 순간, A씨는 어떤 광경을 목격했다.

남자친구가 품에서 약통을 꺼내 정체 모를 하얀색 가루를 자신의 음료에 쏟아붓고 있었던 것.

A씨가 추궁하자 남자친구는 "식욕억제제를 빻아서 가지고 다녔다"고 실토했다. 액체에 곧바로 녹을 수 있기 위해서였다.

남자친구는 A씨에게 "살쪄가는 모습이 싫었다"며 "말로 하면 화낼까 봐 말은 못 했는데 몰래 이렇게 하면 살이 자연히 빠질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변명했다.

살집이 있는 편이라는 남자친구는 직접 자신의 이름으로 식욕억제제인 의약품 디에타민을 처방받았다.

디에타민은 마약류로 지정돼있는 약물이다. 불면, 우울증, 기억력감퇴, 빈혈 등의 부작용이 있으며 심각할 경우 정신분열증과 유사한 정신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A씨는 글을 통해 "남자친구를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현재 두 사람은 결별한 상태다.

뉴스팀 news@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