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농심, 안성탕면 35년동안 150 억 개 판매 돌파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8-29 03:00:00      수정 : 2018-08-28 16:10:49

농심은 28일 안성탕면이 올해 8월 기준 총 판매량 150억 개, 매출액 3조5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1983년 9월 선보인 안성탕면이 출시 35주년을 맞아 세운 기록으로, 국내 라면 시장에서 단일 브랜드로 150억 개 판매량을 돌파한 제품은 신라면(300억 개)과 안성탕면 두 가지뿐이다.

농심 집계 결과 삼양라면이 100억 개 판매를 돌파했으며, 짜파게티, 너구리, 진라면, 육개장사발면 등이 뒤를 이었다.

안성탕면은 1963년 이후 라면시장 1위였던 삼양라면을 제치고 처음으로 1위에 오른 제품이다.

농심도 안성탕면의 인기에 힘입어 1985년 처음으로 라면시장 1위 업체 자리에 올랐다.

안성탕면은 된장을 기본으로 소고기와 고춧가루가 어우러진 우거지장국 맛을 낸제품으로, 농심은 특유의 구수하고 진한 국물맛을 인기 요인으로 설명했다.

농심 관계자는 "안성탕면은 라면시장에서 대체할 수 없는 독창적인 맛과 문화를가진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과 광고, 신제품개발 등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kkh@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