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정부, 폭식 조장 '먹방' 규제방안 내놨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19:09:46      수정 : 2018-07-26 19:33:45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최근 TV 프로그램을 통해 곱창과 김부각, 박대 등 '먹방'(먹는 내용이 중심인 방송)이 인기인 가운데 정부가 폭식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지난 24일 보건복지부는 폭식을 조장할 수 있는 먹방 규제를 위해 가이드라인과 모니터링 시스템을 담은 '국가비만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가 이번 대책을 발표한 이유는 비만율을 낮추기 위해서다. 급속도로 상승하고 있는 비만율은 2022년 41.5%까지 높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정부는 앞으로 2016년 당시 기록했던 비만율 34.8%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4개 전략을 추진한다.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위한 교육 강화 및 건강한 식품 소비 유도 ▲신체활동 활성화 및 건강 친화적 환경 조성 ▲고도비만자 적극 치료 및 비만관리 지원 강화 ▲대국민 인식 개선 및 과학적 기반 구축 등이다.

또한 정부는 가공식품을 상대로 당류 저감 지침을 보급하고, 나트륨 저감 참여 급식소와 음식점을 올해 600개소에서 2022년 1500개소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여기에 음주행태 개선을 위한 가이드라인, 폭식 조장 미디어(TV, 인터넷 방송 등)와 광고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모니터링 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마침 먹방이 한창 인기인 상황에서 이에 대한 정부 규제가 등장한 것이다.

최근 걸그룹 마마무의 멤버 화사(사진)가 TV 프로그램을 통해 곱창과 김부각, 박대 등을 소재로 다양한 먹방을 선보여 큰 인기를 끌었다.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것은 물론이고, 한때 곱창 수요가 급속도로 늘어 품귀현상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별걸 다 규제한다", "건강을 위해 규제가 필요하다" 등 엇갈리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팀 hyj0709@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