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SW현장메모] '최근 8G서 2승' NC 왕웨이중의 고전 이유는 체력?

관련이슈 : 현장메모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19:18:10      수정 : 2018-07-26 19:18:10
[스포츠월드=사직 이재현 기자] “풀타임 선발 경험이 없었잖아요.”

NC의 외국인 투수 왕웨이중(26)은 자타공인 NC가 자랑하는 원투펀치 중 하나다. 문제는 시즌 초의 강렬함에 비해 최근엔 다소 주춤 하다는 점이다. 3~4월 7경기에서 3승 1패, 2.4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던 왕웨이중은 6~7월 8경기에서 2승4패, 5.52의 평균자책점에 그쳤다. 특히 지난 25일 사직 롯데전에서는 3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4볼넷 5실점으로 힘겨워했다. 타선의 도움을 받아 패전을 면하긴 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유영준 NC 감독 대행 역시 아쉽기는 마찬가지다. 26일 사직 롯데전을 앞둔 유 감독 대행은 단순히 아쉬워 하는 데만 그치지 않았다. 최근 부진의 원인을 체력 저하에서 찾았다.

유 감독 대행은 “아무래도 풀타임 선발 투수로 뛴 경험이 없다 보니, 여름으로 접어들며 지치는 모양새다. 지치면 투구 내용에도 기복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체력도 체력이지만, 상대 타자와의 수 싸움에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 유 감독대행의 생각이다. “강약 조절을 하며 이닝을 길게 끌고 가려는 모습은 좋은데, 기량이 준수한 편인 한국 타자들에게 노림수가 공략당하고 있다. 이렇게 맞아 나가면 투구 수가 많아질 수밖에 없다”라고 진단했다.

NC도 나름대로 왕웨이중을 시즌 중 특별히 배려하고 있다. 선발 등판 일정을 조절하기도 했고, 1군에서 말소시켜 온전한 휴식을 주기도 했다. 그럼에도 단 한 차례도 풀타임 선발 경험이 없던 왕웨이중에게 주어진 ‘풀타임 선발로 견뎌내기’란 과제는 쉽지 않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