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이무송 재산 공개 후 '약자' 꼬리표 달게 된 사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17:50:14      수정 : 2018-07-26 17:50:13

가수 이무송(사진)이 재산의 모든 명의가 아내인 가수 노사연으로 돼 있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대한민국 중년 남편들의 대표인 배우 최수종과 이재룡, 가수 이무송과 홍서범이 출연했다.

이날 돈 관리를 어떻게 하는지 묻자 이무송은 모든 재산의 명의가 노사연으로 되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런 일이 없겠지만 명의는 중요하지 않다. 재산 분할은 5대 5. 법이 약자를 보호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해 이무송을 분노케 했다.


"왜 내가 약자라고 생각하니?"라고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난 이무송은 김구라를 향해 돌진했고, 이를 지켜보던 차태현은 "저번 그림하고 똑같아"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지난 3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노사연도 벌떡 일어나 김구라를 향해 돌진하는 일이 있었던 것.

당황한 김구라는 "명의에 집착하지 마세요"라고 하며 이무송을 진정시키려 노력했다. 약자가 된 것 같다는 이무송에게 김국진은 "그렇다고 강자도 아니잖아요"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외에도 이무송은 노사연의 주관적인 검열로 인한 미발표곡이 존재한다는 사실과 외로움과 서러움에 베란다에 뛰쳐나가서 “대한민국은 노사연에게 다 속고 있는 거야”라고 외친 사연 등을 토로하며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