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댓글조작' 드루킹 일당 사건, 합의부서 일괄 심리

단독 재판부 심리 1차 사건, 특검 기소 사건 재판부에 재배당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17:31:40      수정 : 2018-07-26 17:31:39
포털사이트 네이버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49)씨와 그 일당이 공소사실에 대해 한꺼번에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법은 26일 그동안 형사12단독 김대규 판사가 심리해 온 김씨 등의 1차 기소 사건을 허익범 특검팀이 기소한 사건과 함께 심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특검팀 기소 사건을 맡은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가 1차 기소 사건도 함께 다루게 됐다. 특검팀은 지난 20일 김씨 일당의 댓글조작 의심 행위 1천만건가량을 새로 확인해 재판에 넘겼다.

애초 김씨 일당의 1차 기소 사건은 증거조사 등 심리가 끝나 지난 25일 선고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검찰 측에서 "추가 기소가 예정된 만큼 병합 심리가 이뤄져야 한다"며 변론 재개를 신청했고, 마침 특검팀에서도 김씨 일당을 재판에 넘겨 선고가 잠정 연기됐다.

합의부 심리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법원의 여름 휴정기를 고려할 때 8월 중순부터 재판 절차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 일당 사건을 심리할 형사합의32부는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 사건을 심리한 곳이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