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김동연 부총리, 8월 초 삼성 방문…이재용 만날듯

"업종·규모 불문 기업 만날 것…한 대기업서 15조원 투자계획 발표 예정"
전경련 등 경제단체장 간담회 재추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16:54:41      수정 : 2018-07-26 16:54:4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음 달 초 삼성을 방문해 고용·투자를 독려하고 규제 등 애로사항을 직접 듣는다.

김 부총리가 삼성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김 부총리의 면담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그동안 김 부총리가 재계 총수급과 만나온 점에 비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
김 부총리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8월 초 삼성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혁신성장은 시장과 기업이 주축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혁신성장에 도움이 된다면 다른 대기업·중견·중소기업도 기업의 규모·업종을 마다치 않고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얘기를 듣고 대화를 나누려면 겸손한 자세로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직접 현장을 찾아 고용·투자를 늘릴 수 있는 규제 개혁 등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방문 대기업 중에서 대규모 고용이 수반되는 투자가 있다면 기업 애로가 되는 규제를 패키지로 풀어서 적극적으로 (투자를) 장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 면담 상대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나설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초 인도 방문 중 이 부회장을 만나 고용·투자를 독려했고 이 부회장도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과의 면담 여부에는 "그건 두고 보시죠"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 기재부 관계자는 "김 부총리와 만날 삼성 측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누가 나올지를 포함해 구체적인 시간·장소 등은 삼성 측과 협의를 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가 이 부회장과 만나면 다섯 번째 재벌 총수급 인사 면담이 된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 올해 1월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만났다.

김 부총리는 "조만간 한 대기업에서 3∼4조원 규모, 중기적으로 15조원 규모 투자계획이 발표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기업은 김 부총리가 지금까지 만난 LG·현대차·SK·신세계 중 한 곳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는 기업 투자에 애로가 되는 사항을 관계부처 등이 함께 협의하는 등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달 초 계획했다가 일정이 맞지 않아 보류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등 경제6단체장과의 간담회도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조력자'라는 비난을 받았던 전경련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참석하는 부총리 주재 간담회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김 부총리는 "경제 활력을 불어넣고 혁신성장을 위한 것이라면 기업뿐만 아니라 경제단체도 거리낌 없이 만나겠다"고 말했다.

0.7%를 기록한 2분기 경제성장률 속보치에는 "제가 생각하는 잠재성장률에 근사한 성장이며, 경제가 회복되는 기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자리와 소득분배의 미흡한 점 때문에 국민이 느끼는 체감 경기, 성장의 온도와는 차이가 있다"며 "국민이 체감하고 느끼기에 질 높은 성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위해선 늦어도 다음 달 중순까지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최근 환율 변동성이 크다는 지적에는 "우리에게만 특별한 상황이라면 정책을 고려하겠지만 유로화·엔화 등과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급격한 쏠림이 있으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재심의 논란에는 "이의제기는 이해되지만 제가 답변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며 "고용노동부에서 종합 검토를 하고 있기 때문에 방향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