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라오스 댐에서 쏟아진 물 국경 넘어 캄보디아까지…5천명 대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6 14:22:46      수정 : 2018-07-26 14:22:46
라오스 보조댐 사고 당시 쏟아져 내린 물이 국경 너머의 캄보디아에까지 흘러가 5천 명 이상의 주민이 대피했다고 현지 언론이 26일 보도했다.

캄보다아 수자원·기상부는 지난 23일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州) 세피안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 당시 쏟아져 내린 물이 캄보디아 북부 스퉁트렝 주(州)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스퉁트렝 주 당국은 보조댐 붕괴 이후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의 주민 557가구를 대피시키려 했지만, 세콩 강 수위가 예상보다 높아지면서 총 1천289가구 5천 명 이상이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세콩강 수위는 11.5m에 달한다.


현장에는 군인들이 투입돼 이재민들의 탈출을 돕고 있으며, 휴대용 메가폰을 이용해 주민들에게 경고방송도 하고 있다고 크메르 타임스가 전했다.

캄보디아 국가재난관리위원회의 커 비 대변인은 "지방정부 당국이 지난 24일 밤부터 주민들을 대피시키기 시작했다. 군인들이 나서서 이재민 대피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몸 사론 스퉁트렝 지사는 "세콩강 인근의 시엠 팡 지구에는 수천 가구의 주민이 살고 있다. 라오스 보조댐 붕괴 후 쏟아진 물이 이곳까지 흘러온 뒤 주민들을 대피시키는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