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런닝맨' 전소민 "난 '여자 지석진', 유재석·양세찬은 바보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2 17:51:35      수정 : 2018-07-22 18:04:30

 


'런닝맨'에서 방송인 유재석(위 사진 오른쪽)과 배우 전소민(〃 〃 가운데), 개그맨 양세찬(〃 〃 왼쪽)이 '스파이'로 선정됐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은 영화 '미션 임파서블6:폴아웃'의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함께한 '잠입 요원을 잡아줘 레이스'로 전파를 탔다.

유재석은 전소민을 언급하며 “100% 망했네. 얘 스파이해서 성공한 적이 없어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전소민은 "'제가 여자 지석진'이라고 작가님이··"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전소민은 이어 유재석, 양세찬을 두고 "너무 팀원을 바보들로 배치하신 것 같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뉴스팀 Ace3@segye.com
사진=SBS '런닝맨' 캡처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