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트럼프, 정보기관과 대립 격화

FBI 문서 보도 잇단 트럼프 때리기… 의혹 새 국면 / FBI ‘성추문 녹취 파일’도 공개 / 트럼프 “사전 인지 못해” 주장불구 / 성추문 입막음 위해 논의 드러나 / WP “무마비, 선거자금 위법 소지” / “의뢰인 녹음 공개, 상상 못할 일” / 트럼프 트위터 통해 코언 비판 등돌린 코언, 검찰 협조 가능성 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2 19:02:37      수정 : 2018-07-22 21:33:17
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맥아더파크에 모인 수백명의 주민, 시민운동가, 시민단체 회원 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신사진과 피켓을 들고 불법 이민자 가족 분리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 보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사이가 안 좋기로 유명한 뉴욕타임스(NYT)가 미 연방수사국(FBI) 자료를 인용한 ‘트럼프 때리기’에 나섰다.

NYT는 21일(현지시간) FBI 문서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일했던 인사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연루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FBI 문서는 2016년 10월 해외정보감시법원에 제출된 감청영장 신청서로, 이 문서에는 FBI가 트럼프 선거캠프 외교정책 고문이었던 카터 페이지를 러시아 정부의 포섭 대상으로 보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페이지에 대한 감청은 올해 초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사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FBI가 해외정보감시법을 남용했는데,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이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고 질타했고, 공화당 측도 FBI가 권한을 남용해 부적절하게 감청영장을 받았다고 비난했다.

NYT는 하루 전 트럼프 대통령과 코언 변호사가 2016년 대선을 두 달 앞두고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의 모델 캐런 맥두걸과의 성 추문을 무마하기 위해 ‘입막음용 합의금’을 지급하는 문제를 논의했고, 이 내용을 코언이 녹취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성 추문 사건과 관련해 관련자들에 입막음용 합의금을 지급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이에 대해 자신은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줄곧 주장해왔다. 하지만 이번 녹취 파일은 트럼프 대통령 본인도 합의금 지급을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변호사와 함께 대책을 모색하기도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전 두 명의 여성과 성 추문 스캔들에 휘말려 있다. 첫 번째 여성은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퍼니 클리퍼드(예명 스토미 데니얼스)로, 그는 2016년 대선이 임박했을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했다는 것을 발설하지 않는 대가로 13만달러(약 1억4700만원)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에 NYT 보도에 등장한 맥두걸은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에 침묵하는 조건으로 ‘아메리칸 미디어’(AMI)로부터 15만달러를 받았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사안이 선거자금법 위반 논란을 부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구인 데이비드 페커가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AMI는 맥두걸에게서 ‘독점보도권’을 사들이는 명목으로 15만달러를 지급했는데, 이후 관련 내용을 일절 보도하지 않았다. 대선 전에 관련 사안이 보도되지 않도록 막기 위해 독점보도권을 샀다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현물을 기부한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 이 사안이 연방선거위원회(FEC)에 보고되지 않았기 때문에 위법 소지가 있다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법률 고문인 루돌프 줄리아니 변호사는 이번 녹취 파일에 대해 “녹음된 대화는 2분에도 채 못 미치는 것”이라며 “대화의 어떤 부분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사전 인지 여부가 드러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트위터를 통해 “변호사가 의뢰인과의 대화를 녹음한다는 것은 더더욱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코언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수난은 앞으로 계속될 조짐마저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충견’으로 불려온 코언 변호사가 검찰에 적극 협조할 가능성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코언은 지난 2월 인터뷰에서 “나는 가족과 국가를 최우선에 둔다”고 한 데 이어, 지난 4일에는 트위터 자기 소개란에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인’ 문구를 삭제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