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자폐증이라 안에서 차문 못 열어" 폭염 속 차 안에서 벌어진 비극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22 16:20:08      수정 : 2018-07-22 16:20:08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계속되며 충남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

충남도 소방본부는 21일 낮 12시 17분쯤 자폐증을 앓던 이모(21)씨가 홍성군 홍성읍의 한 아파트 도로에 주차된 차량에 누워있다 목숨을 잃었다고 22일 밝혔다.

차량 주인인 A씨는 전날 저녁 차문을 잠그는 걸 잊었고 낯선 이씨가 차량 안에 쓰러져있는 모습을 발견하자마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씨는 발견 당시 열경련 증세를 보였고 체온은 42도였다. 이날 홍성의 낮 최고기온은 35.9도에 달했다.

이씨의 어머니는 조사에서 “아들이 자폐성 질환이 있어 차 문을 안에서는 열지 못한다”며 “오전 8시부터 보이지 않아 찾고 있었다”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