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금산전통인삼, 세계중요농업유산 됐다

유엔식량농업기구 등재 결정/국가농업유산 지정 3년여 만에/500년 역사·고유 종자보전 방식 등/인삼작물 최초… 정통성 인정받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9 21:59:23      수정 : 2018-07-09 21:59:23
금산전통인삼농업이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다.

충남 금산군은 지난 2~3일 이탈리아에서 열린 FAO의 세계중요농업유산 과학자문그룹 심사위원회 최종심의에서 인삼 농업이 500년 이상의 오랜 역사와 전통, 유산의 가치성 등을 인정받아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가 결정됐다고 9일 밝혔다.

전통 농법으로 재배된 금산 인삼포.
금산인삼농업은 2015년 3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국가중요농업유산 제5호로 지정된 바 있다. 이번에 다시 세계중요농업유산에 인삼이 등재된 것은 세계적으로 처음이다.

FAO는 2002년부터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 생물다양성과 전통 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세계중요농업유산제도를 도입했다. 2018년 7월 현재 20개국 50여개 지역이 등재됐다. 우리나라에서는 2014년 ‘청산도 구들장논’과 ‘제주 밭담농업시스템’, 2017년 ‘하동 전통차농업’이 등재됐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이 되기 위해서는 식량 및 생계수단의 확보, 농업생태계와 생물다양성의 지속 보전·관리 여부, 전통농업의 지식과 독창적 기술, 전통농업문화 보전 여부, 독특한 토지이용의 우수한 경관 특징 등 5가지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금산전통인삼농업은 ‘재배→휴경+윤작→예정지관리→재배’라는 독특한 사이클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토양환경과 생물다양성을 회복하는 ‘순환식 이동농법’과 반음지성 식물로 직사광선을 피하고 여름철에 햇빛을 적게 받는 ‘방향과 바람의 순환’을 이용한 해가림 등 자연친화 농법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오래전부터 농가별로 자가채종 방식을 고수해 오면서 다양한 재래종자를 지속적으로 보유, 보전해 오고 있다는 점 등이 유산적 가치로 높게 인정받았다.

금산군은 세계농업유산 등재를 위해 2016년 7월 농림축산식품부를 통해 FAO에 등재신청서를 제출한 뒤 수십 차례의 자문위원회 개최, 국내외 농업유산 세미나 참석 및 발표 등 철저한 준비로 까다로운 서류심사를 통과했다. 이어 지난 5월 실시된 현장실사에 완벽하게 대응하는 등 3년여 만에 쾌거를 이뤘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인삼작물로는 세계 최초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이며 금산인삼의 정통성과 우수성을 세계에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된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금산인삼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관광산업과의 연계사업을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농어촌유산학회, 충남연구원 등과 함께 금산전통인삼농업의 보전·활용 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로 농업유산의 가치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금산=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