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시험대 오른 김종대 ‘보좌관 1인 체제’

파격 시도 성공할지 주목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9 21:55:34      수정 : 2018-07-09 21:55:34
정의당 김종대(사진) 의원이 파격적으로 추진 중인 ‘보좌관 1인 체제’가 시험대에 올랐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의 과도한 특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보좌진을 1명으로 줄이겠다’며 스스로 특권을 내려놓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당 내에선 “의원 지위를 이용해 고용 불안을 야기하고 있다”며 현실과 동떨어진 시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낭비와 특권을 줄이지 않으면 국회가 개혁되지 않는다”면서 “9명의 사무실 직원을 확 줄여 1명이면 충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의원이 제 할 일을 스스로 하면 된다”며 “공부도 스스로 하고 사무실 회계 정리, 전화받는 것, 법안 서명받고 커피 타는 일까지 의원이 직접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세부적인 방안에 대해 “의원실의 정책·정무·홍보·일정·서무 기능을 폐지하고, (기존 보좌진은) 당의 민생 부서로 가거나 지역에서 시민을 돌보는 일에 종사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5일에는 “(국회의원 특활비는) 국회의 수치이자, 합법적인 부패요, 정치를 병들게 해온 주범”이라며 “내년에는 (선거가 없어) 돈이 필요없는 해이므로 7월 중에 국회의원 후원회를 폐지하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직 보좌진 대부분은 김 의원의 이 같은 제안이 다소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정의당 소속 의원의 한 보좌진은 “(김 의원의 의견은) 사명감을 갖고 일하는 수많은 보좌진을 폄훼한 것은 물론이고, 보좌진의 경력이나 생계 문제는 도외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실에서 근무 중인 보좌진은 김 의원의 행보를 사실상 사직권유로 받아들이고 사직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의원은 9일 통화에서 “사직을 시키는 게 아니라 근무형태를 바꾼다는 것”이라며 “국회로 쏠린 기존 근무인력을 당으로 보내 청년, 여성, 중소상업인 등 부문별로 나눠 민생을 위해 일해보자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다만 “중앙당으로부터 (이 같은 방안이) 현행법상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추후 유권해석을 의뢰해 판단을 받아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