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송영무 “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해야”… 또 설화

軍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 발언/2017년 ‘미니스커트’ 구설 이어 논란/문제 일자 “부적절 발언 유감” 사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9 21:54:08      수정 : 2018-07-09 23:57:40
송영무(사진) 국방부 장관이 9일 성폭력 근절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군 내 성범죄 원인이 여성들에게도 있다는 취지로 해석될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 참석해 군 내 성범죄 증가를 지적하면서 “(성범죄 예방을 위해) 회식 자체에 대해서 승인을 받게끔 한다”며 “그런 것도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아내가) 딸이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를 할 때 교육을 굉장히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킨다”며 “(아내에게) 왜 새로운 시대를 못 믿느냐는 얘기를 할 때도 있는데,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더 많다는 것을 깨닫게 해줘야 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확대되자 송 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었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그는 “행동거지나 말은 (훈령에 들어가서는 안 되는) 사례로 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자들 일생 발언에 대해서는 “(큰딸을 잃고) 딸 하나를 키우는데 부인이 노심초사하는 것을 말한 것으로 (아내가) 딸을 그렇게 기르더라고 예를 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 장관은 지난해 11월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한국 측 병영식당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