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트럼프 무역전쟁 계속하면 2조달러 규모 세계교역 위험"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4 11:03:06      수정 : 2018-07-04 11:03:0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전쟁을 확대한다면 최대 2조 달러의 글로벌 교역량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국제신용평가회사 피치가 3일 경고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25%의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2천억 달러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을 고려해 이같이 전망했다.

브라이언 쿨턴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측이 준비하는 조치들과 상대국들에서 나올 수 있는 대응 조치들이 심각한 확전을 예고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발표가 수정의 여지가 있는 단순한 협상 포지션인지 두고 봐야 하겠지만 이런 조치의 세부적인 준비와 정당화, 상대방의 즉각적이며 강력한 보복의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글로벌 무역의 점증하는 리스크를 가리킨다"고 말했다.

미국이 2천억 달러의 중국산 상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매긴다면 중국도 1천88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산 상품과 서비스에 10%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한편 비관세 장벽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에 따르면 모두 3천220억 달러에 이르는 외국산 자동차가 25%의 관세에 노출돼 있지만 각각 610억 달러에 상당하는 미국 수출 상품이 EU와 캐나다의 추가 보복 대상에 들어간다. 멕시코도 1천억 달러의 미국산 상품에 타격을 줄 수 있다.

쿨턴 이코노미스트는 보고서에서 "긴장이 더욱 커져 미국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에서 전면 탈퇴한다면 충격을 더욱 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캐나다와 멕시코의 대미 수출액은 각각 2천990억 달러와 3천140억 달러고 두 나라에 대한 미국의 수출액은 각각 2천820억 달러와 2천430억 달러다.

이를 모두 합산하면 피해가 미칠 범위가 2조 달러로 껑충 뛴다는 셈이다.

쿨턴 이코노미스트는 이런 우려가 현실화되면 무역은 물론 경제 전반에도 충격이 파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의 경우 수입 물가가 35∼40%나 오르고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0.5%포인트 떨어질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