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美, 對이란 원유 제재 예외 허용하나

수입국 ‘제재 면제’ 사안별 검토 / 기존 입장에서 한발 후퇴 평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3 20:43:47      수정 : 2018-07-03 17:29:26
미국 국무부가 2일(현지시간) 대이란 제재 복원과 관련, 이란 원유 수입국에 대한 ‘제재 면제’를 사안별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브라이언 훅 정책기획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이란의 석유 수출 제재를 복원해도 터키나 인도는 수입을 계속할 계획을 밝히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이란으로부터의) 수입을 줄이는 국가들과 사안별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미 국무부 고위 관리는 오는 11월 초부터 이란으로부터의 전면 원유수입 중단을 요구하면서 예외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란 원유를 수입하면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될 것이라는 경고 메시지였다. WSJ는 훅 기획관의 이번 발언이 기존의 입장에서 후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혹 기획관은 이란 제재와 관련 유럽·아시아 국가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프랑스, 독일, 영국 등과 긴밀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란의 자동차 부문과 주요 금속 수출에 대한 제재는 그동안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8월 6일부터, 원유에 대한 제재는 11월 4일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WSJ의 보도에도 실제 미국이 이란산 원유수입에 대해 얼마만큼의 예외를 허용할지는 불확실하다.

정치전문 외신인 폴리티코에 따르면 훅 기획관은 브리핑에서 “이란산 석유의 공급 감소를 보충할 세계 석유 시장의 예비 공급량이 충분하다”면서 “이란이 석유 수출로 얻는 수익을 전무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이란핵합의(JCPOA) 탈퇴 이후 대이란 제재 완화 조치를 모두 철회했으며, 특히 이란의 석유 수출을 봉쇄하는 데 주력했다. 이로 인해 국제 유가 상승 우려가 커지자 미국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의 살만 국왕이 하루 200만 배럴까지 석유 생산량을 늘리기로 약속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국제 유가는 사우디와 러시아의 공급 증가에 따라 지난주 계속된 상승세를 끝내고 이날 하락했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