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극적 생존' 태국 소년들, 떨리는 목소리로 "고맙다. 우린 13명"

태국 네이비실, 생존확인 당시 영상 공개…일부 소년들 "배고프다" 호소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7-03 13:53:00      수정 : 2018-07-03 13:41:31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의 동굴에서 실종된지 열흘째 극적으로 생존이 확인된 소년들은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지난달 23일 오후 매사이 지구의 탐 루엉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된 이들은 동굴 입구로부터 무려 5∼6㎞나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태국 해군 네이비실이 3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오랫동안 굶은 탓인지 아이들은 다소 말라 보였고 목소리에도 힘이 없었다.

이들이 머물던 곳에 가장 먼저 도착한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를 발견한 한 아이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감사합니다"(Thank you)고 외쳤고 이어 다른 아이들도 앞다퉈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동굴탐사 전문가가 모두 몇 명이 있는지를 묻자 아이들은 역시 또렷한 영어로 "13명"이라고 답했고, 실종자 전원이 무사하다는 것을 확인한 영국 전문가는 "멋지다"(Brilliant)고 말했다.

영국 전문가는 이어 "많은 사람이 이곳으로 오고 있다. 우리가 첫 번째다. 이제 걱정하지 말라"고 아이들을 안심시켰고, 날짜를 묻는 말에 "월요일이다. 그런데 한 주가 지났다. 벌써 열흘째 이곳에 있었다. 너희는 강하다"고 칭찬했다.

아이들이 발견된 동굴 내 공간 바로 아래로는 여전히 유속이 빠른 물줄기가 흐르고 있었다.

열흘 가까이 아무것도 먹지 못한 소년들은 배가 고프다는 하소연도 했다.

한 아이는 "우리는 배가 고프다"고 하자, 영국 전문가는 "알고 있다. 이해한다. 식량을 가지고 올 것"이라고 답했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구 탐루엉 동굴 안에서 실종됐다가 무사한 상태로 발견된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 모습. 태국 해군이 2일(현지시간) 공개한 영상 화면을 캡처한 사진이다. 이날 나롱싹 오소따나꼰 치앙라이 지사는 지난달 23일 훈련을 마치고 관광 목적으로 이 동굴에 들어간 뒤 연락이 끊긴 11∼16세 소년 12명과 20대 코치 등 13명이 모두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또 다른 아이가 자신들을 도와줄 인력이 언제 올지 묻자 그는 "내일 우리가 너희를 도우러 올 것이다. 네이비실이 내일 식량을 가지고 의사와 함께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서 한 소년이 "아주 행복하다"고 하자 영국 전문가는 "우리도 행복하다"고 화답했다.

치앙라이 축구 클럽 유소년팀에 소속된 11∼16세 소년들인 이들과 25세 코치는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관광차 동굴에 들어갔다가 소식이 끊겼다.

동굴 밖에서는 이들이 타고 온 것으로 추정되는 자전거와 가방, 축구화 등이 발견됐다.

당국은 우기(雨期)를 맞아 내린 폭우로 동굴 안쪽에 물이 차면서 이들이 고립됐을 것으로 보고 이튿날부터 해군 해난구조 잠수대원 등 군인 600여명을 동원해 본격적인 수색에 나섰다.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 소속 구조대원 30여 명,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중국 동굴 구조 전문가 6명, 필리핀과 미얀마, 라오스 구조대도 수색에 동참했다.

그러나 이후 1주일 내내 폭우가 쏟아지면서 동굴 안쪽의 물이 불어나 유력한 생존 예상지점에 접근하지 못하다가, 지난 주말 비가 그치고 동굴 내 수위가 낮아지면서 수색을 재개해 낭보를 전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