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Gracias COREA' 인천-멕시코시티 항공권 20% 할인, 식당 메뉴에 '손흥민 갈빗살' 등장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6-28 08:40:27      수정 : 2018-06-28 08:24:41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누르는 바람에 2018러시아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멕시코는 27일(현지시간) 온통 한국 감사물결로 뒤 덮였다.  멕시코 최대항공사인 아에로멕시코는 인천공항-멕시코시티 직항편 20%할인행사에 들어갔으며 식당 메뉴에 '서울 수프' '손흥민 갈빗살'까지 등장했다. 사진=아에로멕시코 SNS 캡처

멕시코 전역에 '한국 감사' 물결이 흘러 넘치고 있다.

외무부 차관이 주멕시코 한국 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국 덕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했다. 너무 고맙다"고 했다.

멕시코 최대 항공사인 아에로멕시코는 '한국을 사랑합니다'며 인천-멕시코시티 직항 항공권을 20%할인하는 행사에 즉각 돌입했다.

멕시코 교민들은 '감사하다'는 멕시코인들의 축하 전화와 문자에 즐겨운 비명을 질렀고, 멕시코 식당에는 '서울 수프'과 '손흥민 갈빗살' 등의 메뉴가 등장했다.

멕시코 주재 한국 대사관은 수많은 멕시코 축구팬들과 언론들이 몰려 드는 바람에 통제에 진땀을 흘렸다.

이 모두가 27(현지시간) 2018러시아월드컵 F조 최종 3차전에서 한국이 세계1위 독일을 2-0으로 꺾어 주었기 때문이다. 이 덕에 멕시코가 스웨덴에 0-3으로 지고도 16강에 올랐다.

이날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에 있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는 경기 직후 수백 명의 멕시코 응원단이 한국과 멕시코 국기를 들고 몰려와 "totdo somoso corea(우리 모두는 한국인)",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라고 외치며 감사 인사를 외쳐댔다.

너무 많은 팬들이 몰려들어 자 경찰차가 대사관 주변에 집결했고 경찰 헬리콥터가 한국대사관 상공을 선회까지 했다. 

27일(현지시간) 한국에 감사인사를 전해야겠다며 멕시코시티 한국대사관에 몰려든 멕시코 축구팬들과 현지 언론들. 경찰이 질서유지에 나섰지만 역부족, 결국 멀찌감치 떨어진 곳에서부터 한국대사관행을 통제했고 헬리콥터가 한국대사관 상공을 맴돌았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텔레문도, 텔레비사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멕시코 응원단의 한국대사관 방문 풍경을 담아내는 등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한국대사관으로 향하는 인파가 늘어나자 경찰이 시내 중심대로인 레포르마에서 대사관행 행렬을 차단해야 했다.

멕시코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과 주재원들에게 휴대전화 등을 통해 'Gracias(감사합니다)'라는 메시지가 쇄도했다.

멕시코 외교부차관 카를로스 데 이카사는 루이스 비데가라이 외교장관을 대신해 멕시코의 16강 진출 확정 직후 김상일 주멕시코 한국 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감사인사를 건넸다.

마치 25년전인 1993년 10월 28일 이라크가 종료 1분전 일본과 2-2동점을 이루는데 성공, 그 덕에 한국이 1994미국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뒤 주한 이라크대사관에 감사전화가 폭주한 '도하의 기적' 그 때를 연상 시켰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