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2002년 세네갈, 디펜딩 챔프 佛 잡고 ‘검은 돌풍’

⑩ ·끝 8개의 개막전 명경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6-14 19:41:31      수정 : 2018-06-14 19:41:31
월드컵 개막전은 전 세계 축구팬들이 오랜 기다림을 보상받는 시간이다. 한번의 월드컵이 끝나고 다음 월드컵이 시작될 때까지의 4년, 날짜로만 따지면 1400일이 넘도록 이어진 갈증이 90분간의 경기로 해갈된다. ‘월드컵 개막전’이라는 이름만으로 설레는 이 경기들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을까.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을 앞두고 역대 20번의 대회 중 8개의 개막전 명경기를 돌아본다.

① 1930년 우루과이월드컵 프랑스 4-1 멕시코=월드컵 역사를 시작하는 초대 대회의 첫 경기. 월드컵의 아버지인 쥘 리메의 노고를 기리는 뜻으로 개최국 대신 프랑스가 개막전의 주인공이 됐다. 프랑스는 전반 19분 뤼시엥 로앙의 골로 월드컵 1호 골을 기록한 국가로 올라섰다.

② 1938년 프랑스월드컵 독일 1-1 스위스=월드컵 우승을 노리던 아돌프 히틀러는 당시 축구 세계 최강이던 오스트리아가 독일에 병합된 것을 계기로 오스트리아 선수들을 대거 독일 대표팀에 포함시키는 무리수까지 썼지만 끝내 스위스와 1-1로 비겼다. 결국, 두 팀은 5일 후 재경기를 치렀고 스위스가 4-2로 승리하며 독일은 1라운드 만에 월드컵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역대 월드컵 개막전은 이변이 속출하는 명승부가 많았다. 2006년 독일월드컵 개막전에서 독일의 미로슬로프 클로제(가운데)가 코스타리카의 골문을 향해 쇄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2002년 한일월드컵 세네갈과 프랑스의 개막전 모습.
세계일보 자료사진
③ 1970년 멕시코월드컵 멕시코 0-0 소련=당시 멕시코는 1승3무13패라는 처참한 월드컵 전적을 기록한 ‘동네북’이었다. 그러나 아스테카경기장의 10만명 관중 앞에서 전 대회 4강팀 소련과 대등한 경기 끝에 0-0으로 비기며 동네북 신세에서 탈출하는 데에 성공했고, 이후 16강 단골의 강호로 성장했다.

④ 1982년 스페인월드컵 벨기에 1-0 아르헨티나 =개최국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대회 운영 속에 자국에서 열린 1978년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아르헨티나가 개막전에서 벨기에에 덜미를 잡히며 망신을 당했다. 아르헨티나는 최악의 월드컵 중 하나로 꼽히는 1978년 대회의 불명예를 씻지 못했다.

⑤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 카메룬 1-0 아르헨티나=1986년 월드컵을 제패한 아르헨티나가 개막전에서 또 한번의 충격패를 당했다. 게다가 이번에는 상대가 철저한 무명의 아프리카 국가 카메룬이라 충격은 더 컸다. 카메룬은 이 승리의 기세를 몰아 대회 8강까지 진출했고, 이때를 기점으로 아프리카는 축구 강호들을 대거 보유한 대륙으로 성장했다.

⑥ 2002년 한일월드컵 세네갈 1-0 프랑스=이번에는 세네갈이 전 대회 우승팀을 잡으며 아프리카 축구의 위상을 높였다. 프랑스는 당시 최고 선수 지네딘 지단을 보유하고도 연이은 부진 속에 조별예선에서 탈락했다.

⑦ 2006년 독일월드컵 독일 4-2 코스타리카=개막전 역사상 가장 많은 골이 터진 경기. 2002년 득점왕에 오른 미로슬로프 클로제가 두 골을 넣으며 월드컵 역대 최다골 기록을 향해 착실히 나아갔다.

⑧ 2014년 브라질월드컵 브라질 3-1 크로아티아=당시 22세의 신성 네이마르가 동점골과 역전골을 터트리며 세계 축구계에 또 다른 스타의 탄생을 알렸다. 이후 네이마르는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축구선수가 됐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