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文대통령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 규명”

국방·여가부·인권위 공동조사단 구성 / 李총리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 왜곡”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18 18:23:30      수정 : 2018-05-18 21:42:35
문재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여고생들이 계엄군에 의해 성폭행을 당했다는 최근 폭로와 관련해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던 도중 눈을 감고 눈물을 참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8일 배포한 메시지에서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다”면서 “피해자 한분 한분이 인간의 존엄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폭행 진상 조사를 위한 국방부·여성가족부·국가인권위원회 공동조사단 구성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계엄군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그날 오후, 집으로 돌아오던 여고생이 군용차량에 강제로 태워졌다. 새벽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회사원이 총을 든 군인들에게 끌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며 “광주라는 이름으로 통칭됐던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존중하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5·18 이후 38년의 세월에 대해 “피를 흘리며 민주주의를 이뤄낸 고통의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특히 “5월 광주로 인해 평범한 우리는 정의를 잊지 않을 수 있었다”며 “촛불광장은 5월의 부활이었고, 그 힘으로 문재인정부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주관한 이낙연 국무총리도 기념사에서 “(5·18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며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부정하며 희생자와 유가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최근 재판에 넘겨졌다. 이 총리는 또 “문재인정부 들어 제정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지도부도 대거 광주로 내려와 기념식에 참석했다.

홍주형·유태영 기자 jhh@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