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文, 배석자 없이 트럼프와 단독회담… ‘北 비핵화’ 중대 분수령

2틀 일정 방미, 북핵 문제 집중 조율 / 판문점 ‘도보다리 독대’처럼 양 정상 심도 있는 대화 기대 / 김정은 의도·우려 전달할 듯 / 靑 ‘리선권 발언’ 에 반응 자제 / ‘로 키’ 유지 속 회담 준비 전념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18 18:25:16      수정 : 2018-05-21 17:21:30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1일 워싱턴으로 떠난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북·미 정상회담 재고’ 담화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 분위기가 고비를 맞은 상황에서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의 ‘길잡이 외교’에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배석자 없이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할 예정이어서 한반도의 운명을 건 두 정상 간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9월 2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롯데 팰리스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대응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21·22일 양일간 미국을 공식 실무 방문한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약 3주 앞둔 시점인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정상이 그동안 빈번하게 전화 통화로 긴밀히 소통했던 것을 넘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중점적이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출국해 22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뒤 24일 새벽 귀국할 예정이다. 방미 일정 중 주목되는 것은 두 정상이 확대 정상회담 겸 업무오찬을 하기 전 이례적으로 배석자 없이 단독 정상회담을 갖기로 한 대목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판문점 도보다리 산책 등을 통해 파악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도와 우려 등을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찬가지로 트럼프 대통령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면서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담판지을 비핵화 대상·방법·시한과 북한에 제공할 수 있는 반대급부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미국 방문은 목적이 정확하고, 가서 해야 할 일이 확실하다”며 “두 정상이 그와 관련해 참모들 배석 없이 심도 있게 소통할 필요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 없이 대화 냉각기를 풀 해법을 고심하는 한편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전념했다. 청와대도 ‘로 키’를 유지한 채 북한의 진의 파악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대외 매체를 통해서만 강경발언을 쏟아내고, 트럼프 대통령도 리비아 모델의 ‘섬멸’을 언급하며 달래기에 나서는 점 등에 미뤄 양측이 판을 엎으려는 상황은 아니라고 청와대는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내거나 북한 의도에 대한 자체 분석 결과를 공개적으로 밝히면 오히려 긁어 부스럼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물밑 중재 역할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다만 북·중 밀착이 북·미 대화의 방해 요소가 되고 있다는 시각에는 “북·중 간 만남은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도움이 되는 것이지 새로운 장애가 생겼다고 보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