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UFC 女 밴텀급 '무적의 챔피언' 누네스 3차 방어 성공…페딩턴에 5라운드 TKO승 거둬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13 21:43:22      수정 : 2018-05-13 21:43:21

 


아만다 누네스(브라질·사진 왼쪽)가 라켈 페닝턴(미국)을 TKO로 누르고 3차 방어에 성공했다.

누네스는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에서 열린 UFC224에서 여성 밴텀급 타이틀전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랭킹 2위 페닝턴을 5라운드 TKO로 눌렀다.

이로써 누네스는 지난 2016년 7월 밴텀급 챔피언에 오른 뒤 3차 방어에 성공했고, UFC 통산 전적은 9승 1패를 기록했다. 

앞서 그는 타이틀 방어전에서 한때 12연승을 거뒀던 전 챔피언 린다 로우지(미국)와 발렌티나 셰브첸코(키르기스스탄)을 연이어 꺾은 바 있다.

홈팬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누네스는 경기를 주도했고, 5라운드에서 3분여를 남겨두고 테이크타운 후 파운딩을 승리를 매조지했다. 페닝턴의 얼굴에는 피가 멈추지 않았고 결국 심판은 누네스의 손을 들어줬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SPOTV 캡처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