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5·18 영상 속 시민군 중 한 명은 접니다”

캐나다 교민 이윤희씨 증언 나서/ “형 찾다 참상 전해듣고 행렬 합류”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13 21:49:22      수정 : 2018-05-13 21:49:21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 최근 공개한 영상에는 민주화운동 당시 차량에 태극기를 걸고 이동하는 시민군의 비장한 모습이 등장한다.

캐나다의 한 교민이 영상에 등장하는 시민군 중 한 명이 자신이라며 38년 전 기억들을 증언하고 나섰다. 주인공은 당시 스무 살이었던 이윤희(58)씨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들이 차량에 태극기를 걸고 이동하고 있는 모습. 태극기 왼쪽이 캐나다 교민인 이윤희씨.
연합뉴스
그는 1980년 5월21일 조선대학교에 다니던 둘째 형의 안부를 확인하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전남 나주 집을 나섰다. 이씨가 광주 경계에 접어들었을 때 또래 청년들의 자동차 행렬을 목격했다. 군인들이 시민들을 죽인다는 청년들의 외침을 듣고, 자전거를 내버려둔 채 자동차에 올라탔다. 광주에 도착한 이씨는 당시 수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전남도청 앞에서 계엄군의 발포로 목숨을 잃거나 다친 참상을 목격하곤 시민군에 합류했다.

이후 평범한 시민으로 살아가던 그는 5월의 기억에 고통받다 15년 전 캐나다로 삶의 터전을 옮겼다. 이씨는 “시민군으로 활동했던 시절 도청과 연결된 전남경찰청에서 확보한 기록 일부를 여전히 보관하고 있다”며 “한국을 방문하면 5·18기록관에 기증하겠다”고 밝혔다.

광주=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