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포항 영일만항, 러시아·필리핀 정기 컨테이너 항로 개설

환동해 물류거점 도약 부푼 꿈 /“남북경협·북방교역 활성화 대비”/ 러·比에 각각 선박 2척·3척 투입 / 총 8개국 주 8항차로 운항 예정 / 작년 물동량 전년 대비 115%↑ / 정기 항로 다변화 필요성 대두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13 20:07:09      수정 : 2018-05-13 21:38:28
경북 포항시가 영일만항 항로 다변화를 위해 필리핀 및 러시아와의 정기 컨테이너 항로를 개설한다.

13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번에 개설되는 2개 항로는 포항~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 포항~필리핀 마닐라항이다. 러시아항로는 주 2항차인 기존 러시아 항로에 추가로 고려해운이 컨테이너 운송선박 2척을 투입해 이달부터 매주 금요일 영일만항에서 출항해 일본을 거쳐 블라디보스토크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필리핀항로는 기존 베트남, 태국 항로를 대신해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 필리핀 마닐라항으로 변경 개설해 고려해운, 남성해운이 공동으로 컨테이너 운반선박 3척을 투입한다. 필리핀 항로는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영일만항을 출항해 베트남 호찌만항을 거쳐 필리핀 마닐라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영일만항은 중국, 일본, 러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홍콩 등 8개국에 7개 항로, 29개 포트, 주 8항차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러시아항로 추가 개설로 북방항로가 주 3항차로 확대됨에 따라 대북방교역 서비스가 강화됐다. 베트남, 필리핀 항로 운항으로 철강재와 부원료, 우드펠릿 화물의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0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열린 필리핀 마닐라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과의 정기 컨테이너 항로 개설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서를 들고 있는 백승교 남성해운㈜ 상무이사(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정현용 고려해운㈜ 상무이사.
포항시 제공
이번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로 영일만항은 항로 다변화 및 기항지 증대를 통해 포항지역 화주들의 항로·항차 증대 요구에 부응할 수 있게 됐다. 또 남북 경제협력과 북방교역 활성화에 대비한 환동해 북방물류를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 영일만항을 이용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10만3659TEU로 2016년 대비 115% 증가했다. 올해 4월까지는 3만7990TEU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2% 증가했다. 특히 러시아와 동남아 물동량이 전체 물동량의 63%를 차지하는 등 물동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정기 항로를 추가 개설하는 계기가 됐다.

영일만항 배후단지 포항국제물류센터, 냉동(냉장)창고, 항만 인입철도, 국제여객부두 등 항만 인프라 확충으로 포항∼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이 활성화될 경우 영일만항이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필리핀 마닐라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과의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 협약 체결식은 지난 10일 포항시청에서 열렸다.

항로개설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정현용 고려해운㈜ 상무이사, 백승교 남성해운㈜ 상무이사, 이상우 포항영일신항만㈜ 대표를 비롯해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경상북도, 물류협회, 영일만항경쟁력강화심의위원회 등 관계 기관단체 40여명이 참석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최근 고조되고 있는 남북 경제협력과 북방교역 활성화에 대비해 경제, 무역, 문화 관광 등 북방경제협력을 총괄할 태스크포스(TF)팀 구성을 완료했다”며 “영일만항을 핵심 축으로 포항시가 북방교역의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