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 컷의 울림] 로힝야 난민 아이들의 손짓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1-26 19:32:18      수정 : 2018-01-26 19:32:17
무언가를 갈구하는 아이들의 손이 뒤엉킨 한 장의 사진. 배고픔을 잊고 싶은 마음이 담겼을 것이라는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발루칼리 난민촌의 보급센터에서 로힝야족 아이들이 필사적으로 팔을 뻗고 있다. 쌀과 콩을 섞어 끓인 죽 ‘키츠디’(khicdhi) 한 봉지를 얻기 위해서다.

미얀마 정부군의 박해를 피해 방글라데시로 이동한 로힝야족에겐 식량배급이 배를 채울 유일한 기회다. 지난해 8월 이후 국경을 넘은 로힝야족 70만명 중 절반 이상은 아이들이다. 방글라데시 난민촌 아이들의 25%는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다. 열악한 위생환경 탓에 콜레라 등 전염병도 자주 발생한다. 눈앞에서 부모와 형제, 친구가 죽거나 고통받는 것을 목격하고 인신매매 등에 내몰린 아이들의 정신건강도 온전할 리 없다. 몸과 마음이 허기진 아이들의 절박한 손짓을 어찌 위로할지, 이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어른들이 깊이 고민해야 할 때다.

남혜정 기자·AP연합뉴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