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포토 에세이] 하늘 가로지르며 겨울나라로 가는 '양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7-11-10 19:52:47      수정 : 2017-11-10 19:55:50
저녁 어스름이 깔릴 즈음 양떼가 도심을 지나고 있다. 눈에도 담지만 카메라에도 담는다. 겨울나라로 가는 양떼인 듯 하늘을 가로지르고 있다. 하루에 몇 번씩 하늘을 볼까? 이른 아침 졸린 눈을 비비며 출근길을 서둘러 허겁지겁 일터로 들어서면 하늘과 땅은 저만치 물러간다. 해가 머리 위로 뜬 한낮, 잠시 사무실을 나섰다 들어오면 어둠에 묻혀서야 다시 사무실을 나선다. 난방과 냉방이 철철이 제공되는 콘크리트 사무실에선 계절의 변화 그딴 건 없다. 네모난 칸막이를 나서야만 눈에 시린 하늘도 다가오고 딱딱하게 밟히는 땅도 다가온다. 그래선지 자주 창가에 붙어 하늘을 쳐다본다. 붉게 물든 하늘에서 하얀 빛깔 양떼구름을 원없이 보았으니 눈 호강이다. 사무실에서 어찌어찌 끼니를 때우다 보니 땅 한번 제대로 못 밟아봤다.

허정호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