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홍준표의 '친박 청산'…관건은 초선의원들

한국당 '친박 청산' 두고 힘겨루기 / 洪 "바퀴벌레 같은 친박… 당 떠나라" 독설 / 서청원·최경환 징계 앞두고 '잠잠' / 일부 친박 의원들 연명 성명 준비 / 초선 의원들 행보 최대 변수 부상 / 徐·崔 출당 부결 땐 洪 타격 불가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7-11-05 18:49:54      수정 : 2017-11-05 21:53:46
연일 친박(친박근혜)계에 대해 날을 세우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친박 청산은 성공할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며 첫 삽을 떴지만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출당을 위한 의원총회와 초선 의원들의 분위기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홍 대표는 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출당에 대해 “결단의 순간에는 단호해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면서 살아왔고 그 결단에 후회를 해본 일은 없었다”며 “새로운 출발을 위해 최근에 또 한 번 결단의 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친박 청산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다.

홍 대표는 전날인 4일에는 친박을 겨냥해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다가 자신들의 문제가 걸리니 슬금슬금 기어나와 박 전 대통령을 빌미로 살아보려고 몸부림치는 일부 극소수 ‘잔박’들을 보니 참으로 비겁하고 측은하다”며 “이제 추태 그만 부리고 당과 나라를 이렇게 망쳤으면 사내답게 반성하고 조용히 떠나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홍 대표가 또다시 ‘바퀴벌레’라는 표현을 써가며 자극했지만 친박계는 일단 조용한 분위기다. 서·최 의원도 이날 즉각적으로 대응에 나서지 않았다. 그러나 친박계는 곧 반격에 나설 태세다. 일부 친박 의원들은 홍 대표를 공격하는 연명 성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친박 인사는 이날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품격 없는 홍 대표와 더 이상 같이 갈 수 없다”고 성토했다.

친박 청산의 남은 변수는 초선 의원들의 행보다. 의총에서 서·최 의원에 대한 출당이 부결될 경우 홍 대표는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현재는 의총이 열린다면 가결될 것이라고 보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초선 내부에서 “친박도 문제지만 홍 대표도 문제”라는 여론이 확산할 경우 분위기가 바뀔 수 있다. 지난 1일 모임을 갖고 당내 현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한 초선 의원들은 8일 다시 만나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모임의 간사 격인 김성원 의원은 1일 모임을 마치고 “(찬반이) 몇 퍼센트인지는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며 “홍 대표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한 의원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