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진도 아리랑시네마, 개관 한달 만에 관람객 1만명 돌파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7-08-24 03:00:00      수정 : 2017-08-23 10:07:11
객석 98석짜리 전남 진도군의 작은 영화관인 ‘진도 아리랑시네마’가 지역 내 문화공간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3일 진도군에 따르면 1일 평균 관람객 314명으로 지난 7월 21일 개관 이후 한 달만인 지난 20일 기준 누적 관람객이 1만명을 돌파했다.…

‘진도 아리랑 시네마’ 개관 한달 만에 관람객 1만명 돌파.
진도군 제공
이날 1만번째 관람객에게 축하 꽃다발과 영화문화상품권, 진도울금 등의 선물을 전달했다. 진도 아리랑시네마가 인구 4만명이 되지 않는 진도군에서 한 달만에 관람객 1만명을 넘길 만큼 인기를 끄는 데는 무엇보다 접근도 높은 위치와 저렴한 가격, 문화생활에 대한 갈증이 큰 역할을 했다.

관람료가 인근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절반 수준인 5000원이어서 편하고 부담 없이 최신 개봉영화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진도군은 지난 1978년 옥천극장 폐관 이후 39년 동안 영화관이 없었다. 진도 아리랑시네마는 상영관마다 1일 5회씩, 모두 10회 상영하고 설과 추석 오전을 빼고는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진도 아리랑시네마 관계자는 “전국의 작은 영화관이 개관 이후 2∼4개월이 지나서 1만명을 돌파하는데 조도면 등이 섬으로 구성됐고 인구가 3만2000명인 진도군에서 한달 만에 영화 관람객 1만명이 넘는 것은 예상밖의 일이다”고 설명했다.

진도=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