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급성 뇌출혈을 지혈할 수 있는 단백질 발견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7-06-29 13:50:20      수정 : 2017-06-29 13:50:19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는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타이드가 급성 뇌내출혈을 지혈하고 신경 재생을 촉진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29일 밝혔다.

DGIST 동방진단의료기술융합연구실 전원배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연세대 의과대 이종은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인간의 뇌에서 발생할 수 있는 뇌내출혈, 뇌실내출혈, 지주막하출혈 등의 뇌출혈은 신체 마비, 언어 장애 등의 영구 장애를 일으키거나 높은 치사율을 유발시키는 뇌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뇌출혈은 전체 뇌졸중 환자의 10~15%가 해당하는 질환으로 발병시 30일 이내 사망률이 30~50%에 이른다. 하지만, 환자에게 급성 뇌내출혈이 발생했을 때 초기 6시간 이내에 출혈을 막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지혈 방법 및 치료법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급성 뇌출혈 지혈 단백질을 발견한 DGIST 전원배 책임연구원(왼쪽)과 연세대 의과대학 이종은 교수. DGIST 제공
전원배 책임연구원 연구팀은 연세의대 해부학교실 이종은 교수 연구팀과 실험용 쥐를 활용해 인위적으로 뇌내출혈을 발생시킨 후 우측 내경동맥에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타이드 용액을 주사했고, 폴리펩타이드 용액을 주사한 쥐에서 출혈에 의한 혈종의 부피가 크게 감소한다는 사실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생화학적 및 면역학적 분석을 통해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타이드가 스스로 조립된 겔(gel)의 형태로 단백질 나노 구조체를 형성해 물리적으로 손상된 뇌혈관을 막아주는 역할을 함과 동시에 혈관내피와 결합해 혈관의 복원을 촉진시키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또 뇌출혈 부위에 생성된 펩타이드 젤은 지혈 작용을 할 뿐만 아니라 뇌조직 재생을 촉진한 후 아미노산으로 분해돼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독성과 부작용도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열변환 엘라스틴 폴피펩타이드는 고혈압성 뇌출혈, 윌리스 동맥륜 폐색증(모야모야병) 등의 특수한 뇌출혈을 비롯한 뇌내출혈 치료에 활용할 수 있고, 뇌혈종 제거 수술을 할 때 지혈제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DGIST 동반진단의료기술융합연구실 전원배 책임연구원은 “급성 뇌내출혈 초기에 출혈을 억제하는 치료법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열변환 엘라스틴 폴리펩타이드 단백질 이용한 지혈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는 단초를 제시했다”며 “앞으로 폴리펩타이드의 분자량과 세포 결합 능력을 최적화해 뇌내출혈 지혈 및 뇌조직 재생용 바이오의약품을 개발하는 후속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나노메디슨 : 나노테크놀로지, 생물학 및 의학(Nanomedicine : Nanotechnology, Biology, and medicine)’ 26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미래창조과학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