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굿바이 '여자를 울려', 하희라가 있어 아름다웠다..'악녀에서 개과천선까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5-08-30 21:57:15      수정 : 2015-08-30 21:57:15

 

'여자를 울려' 하희라가 선과 악을 넘나드는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장식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 박상훈) 마지막회에서는 하희라(나은수 역)가 자신을 찾아온 이태란(최홍란 역)과 최종환(강진한 역)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희라는 이날 방송에서 시골생활에 완벽 적응한 따듯한 은수 역을 소화해내며 새로운 분위기와 함께 반전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 하희라는 악녀 연기의 끝판왕이라고 불려지던 캐릭터와는 상반된 시골 촌부의 모습을 연기하며 극 중의 최홍란과 강진한을 대해 보는 이들의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하희라는 드라마 속에서 자신이 직접 키운 나물들로 만든 비빔밥을 최홍란과 강진한에게 대접했고 최홍란이 그 모습을 신기하게 여길 만큼 개과천선한 연기를 보여줬다.

한편 하희라는 그동안 '여자의 울려'에서 표독스럽고 냉혹한 나은수 역을 맡았다. 나은수는 악한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며 극의 전개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 = 방송화면 캡쳐)

이슈팀 ent2@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