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상명대 우즈베키스탄에 해외봉사단 파견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고등학교에 해외봉사단 파견
IT, 디자인, 한국어 세 분야 지식나눔 프로젝트 이행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5-08-19 10:47:43      수정 : 2015-08-19 10:47:43

상명대학교가 KOICA(한국국제협력단 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의 지원을 받아 우즈베키스탄에 해외봉사단을 파견했다.

19일 상명대 해외봉사단이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 IT 고등학교(TPKIT.UZ: Tashkent Professional College of Information Technologies)’에서의 지식나눔 활동을 위해 출국했다.

이들은 권혜숙·조순정 교수와 학생 15명 등은 9일간 현지 학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IT, 디자인, 한국어 세 분야에 대한 지식나눔 프로젝트를 이행한다.

이번 활동은 KOICA에서 지원하는 ‘국제개발협력 이해증진사업(사업 책임자: 백선욱교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상명대는 2012년 이후 3차례 이 사업에 선정됐다. 지난해 2학기부터는 ‘적정디자인 & 적정기술 기반 융복합 프로젝트’ 강의와 연계해 실제 기획안과 작품을 만들었다. 올해 1학기에는 ‘국제개발협력과 기술 & 디자인’ 강의를 개설해 ODA(공적개발원조),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 등 주요 국제개발협력 분야에 대한 강의, 전문가특강 및 프로젝트 수업을 통해 보다 심도 있는 이해증진사업 수행하고 있다.

이번에 파견되는 해외봉사단은 1학기 수강생들로써 이론 수업 및 우즈베키스탄 현지 학교와의 교류와 사전조사활동 등을 거쳐 실제 현장 활동을 수행하면서 국제개발협력사업 분야에 대해 보다 심화된 경험을 하게 된다. 또 KOICA가 400만 달러를 지원해 2012년 완공된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직업훈련원(Tashkent Vocational Training Center)과 연계해서도 봉사활동을 수행한다. 문화이해 활동, 현지 학생들과 Mentor-Mentee 교류망 구축 등을 통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청년들의 지속적인 교류협력 증진이 기대된다.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상명대에서 국제개발협력 이해증진사업을 이끌고 있는 백선욱 교수는 금번 사업 수행을 통해 참가 대학생들이 국제개발협력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이해하고 글로벌 시민의식을 함양한 청년 인재들이 세계로 진출하는 데에 발판을 마련하는데  적극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봉사단원들은 “단순 일반 해외봉사가 아니라 하나의 사업으로써 국제개발을 접해보고 싶다”며 “수업에서 배운 것을 현장에서 국제개발에 대한 현실이 이루어지는 것을 직접 체험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상명대는 KOICA 이해증진 사업의 지원으로 라오스, 키르키즈스탄, 필리핀, 르완다에서도 이와 같은 현장 활동을 수행했다. 2014년 2월에는 컴퓨터와 예술수업이 없는 르완다의 루헨게리 중학교에서 KOICA 시니어 봉산단원의 지원을 받아, 컴퓨터분야 교육과 음악·미술 교육을 실시했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사진설명:해외봉사단으로 참여하는 상명대 학생들이 출국에 앞서 국제개발협력과 기술 & 디자인 강의에 참여해 지식나눔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조별과제를 수행했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