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여자를 울려' 하희라, 소름돋는 악녀 연기! "다 박살내버릴꺼야!" 긴장감 UP!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5-08-16 21:08:43      수정 : 2015-08-16 21:08:43


매회 소름돋는 악녀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 하희라가 분통함을 터트렸다. 

앞서 방송에서 죽은 줄만 알았던 강진한(최종환 분)이 살아있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나은수(하희라 분)는 아들 쫓겨날 위기에 처한 나은수와 강씨 일가의 갈등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MBC '여자를 울려‘ 41회에서 결국 나은수는 아들과 함께 집에서 쫓겨나며 분노했다. 

이 날 나은수는 아들 현서에게 "할아버지와 얘기가 된 거였니"라며 물었고 현서(천둥 분)는 어머니에게 "이젠 편안해져요 우리"라며 그녀를 진정시키지만 그는 "20 몇 년, 부억떼기 노릇만 하다가 쫓겨나다니..내가 어떻게 편안해져? 이제부터 박살을 내버릴꺼야!"라고 악에 받친 분노를 드러냈다.

극 중 나은수 역을 맡은 배우 하희라는 악녀 연기로 몰입감을 증폭, 매회 손에 땀을 쥐는 전개와 하희라의 디테일한 연기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매회 호평을 이끌어내며 활약하고 있는 하희라의 열연은 MBC '여자를 울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에 확인할 수 있다.

이린 기자 ent2@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