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댓글판사 사직서 제출, 부장판사의 충격적인 막말 댓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5-02-14 20:22:07      수정 : 2015-02-14 20:22:07

 


댓글판사 사직서 제출, 부장판사의 충격적인 악성 댓글

댓글판사 사직서 제출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수원지법에 따르면 막말 댓글로 논란을 일으킨 이 부장판사는 13일 성낙송 수원지법원장을 만나 사표를 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부장판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법관의 신뢰를 실추시킨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의 뜻을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지난 11일 휴가를 냈으며 이후 상당수 댓글을 스스로 지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부장판사는 전라도 지역과, 2008년 촛불집회 참가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롯한 친노 계열 정치인, 노동조합 등을 상습적으로 비난했다. 또 그는 노 전 대통령을 향해 '투신의 제왕'이라고 비하한 바 있다.

한편 대법원은 현재 사직서 수리 여부를 논의 중이다.

인터넷팀 조정남 기자 jj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