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위메프, 수습사원 2주 부려먹고 해고...일당 5만원 지급 '열정페이'인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5-01-08 12:09:51      수정 : 2015-01-08 12:09:51

 

위메프, 수습사원 2주 부려먹고 해고...일당 5만원 지급 '열정페이'인가?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대표 박은상)가 정직원 채용을 빌미로 수습 직원에게 정직원 수준의 영업 일을 시킨 뒤 2주 만에 전원 해고한 사실이 알려지며 네티즌들의 뭇매를 받고 있다.

위메프는 8일 공식 사과문을 내놓고 "수습 직원들을 채용하겠다"며 부랴부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사회초년생 등 20~30대 젊은층 이용률이 높은 소셜커머스 업종 특성상 입을 타격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임원진과 진상 파악을 하고 밤샘 회의를 거쳐 대책을 강구한 끝에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 3차 현장테스트 참가자 11명 전원을 최종합격으로 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지역 마케팅 컨설턴트 그룹 3차 최종 현장 테스트에서 모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성과를 냈지만 통과 기준을 최고 수준으로 정하다 보니 단 1명도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지 못했다"고 해고 전 과정을 설명하고 "서툰 설명과정이 본의 아닌 오해를 만들어 진심으로 가슴 아프고 반성한다"고 전했다.

이어 "시간이 걸리더라도 잠재력을 갖춘 인력을 찾아 직접 교육하는 방향으로 신입사원 선발제도를 변경하고 소통을 더욱 강화해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위메프는 지난해 12월 지역 영업직 사원 11명을 채용해 수습 기간인 2주 동안 실무 능력을 평가하는 '필드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그 과정에서 수습사원들은 위메프 딜(deal) 계약을 따는 업무를 담당했다. 하지만 위메프는 수습 기간이 끝나자 전원 해고 통보하고 일당 5만원씩을 지급해 물의를 빚었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