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나도 갈게”… 단원고 희생자 어머니 자살기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4-05-09 23:32:21      수정 : 2014-05-11 10:32:01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경기 안산 단원고 학생의 어머니가 집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9일 오후 5시 50분쯤 안산시 단원구에 거주하는 A씨가 집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인근에 사는 다른 유족 B씨가 발견했다.

A씨는 다른 가족과 B씨 등에 의해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위세척 등 치료를받고 회복 중이다.

A씨는 아직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대 안산병원 관계자는 “A씨는 약물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행히 환자가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져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아직 의식이 없어 며칠간 지켜봐야 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이날 오후 5시 39분쯤 SNS 유족 단체방에 “다른 세상에서라도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힘내세요.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화방 본인의 프로필에도 “아들 조금만 기다려 엄마가 갈게”라고 써놨다.

유족대책위 관계자는 “SNS 메신저 프로필을 보고 설마 했는데 유언 같은 글을 올린 것을 보고 집으로 한 유족이 직접 찾아가 구해냈다”며 “다들 같은 상처를 품고있는 입장이어서 약물을 복용했다는 소식은 더욱 가슴 아프게 한다”고 말했다.

안산=김영석 기자 lovekook@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