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골프중 물에 빠진 공 건지려다…이집트서 한국인 익사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4-01-25 19:33:19      수정 : 2014-01-26 22:33:32
이집트 동부 지역에서 24일(현지시간) 골프를 하던 한국 대기업 협력사 직원이 물에 빠진 공을 건지려다 연못에 빠져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집트 경찰과 해당 기업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께 수도 카이로에서 동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아인소크나의 J리조트 골프장에서 모 대기업 협력사 직원 이모(55)씨가 골프장 내 연못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이 연못은 155야드의 파3인 4번홀 그린 바로 뒤편에 자리 잡고 있다.

2년 전 이집트로 출장 온 이씨는 이날 휴일을 맞아 이 골프장에서 지인 2명과 함께 운동을 하다 변을 당했다.

이 골프장 매니저는 25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씨가 물가에 빠진 공을 골프채로 빼내려다 미끄러진 뒤 수영을 하지 못해 미쳐 물에서 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연못 안에서 이날 오전에도 이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클럽 1채가 목격됐다.

함께 골프를 한 이씨의 지인 2명도 수영을 하지 못해 즉각적으로 이씨를 물속에서 꺼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빠진 연못 깊이는 안으로 들어가면서 급격히 깊어지며, 가운데 깊이는 약 2m에 달한다. 연못 중앙에서 가장 가까운 육지까지는 2~3m 거리 안팎이다.

골프장 측은 연못의 물이 땅속으로 스며들지 않게 하려고 주변 바닥에 고무 재질의 검은색 판을 깔았는데 이씨는 이 판에 미끄러진 것으로 현지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이 없고 범죄 정황도 드러나지 않은 점으로 미뤄 이씨가 실족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기업 관계자도 "이씨가 골프장 연못 주변의 해저드에서 미끄러져 물 속에 빠졌다"며 "현재 경찰과 함께 이 사건을 마무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 영사 담당 관계자는 현지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사후 처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2년부터 영업을 해 온 이 골프장은 전체 27홀 규모로 이집트 주재 한국인 지상사 직원과 교민 등이 애용하는 곳이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