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입시비리' 정진호 연세대 야구부 감독 실형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3-04-29 23:28:59      수정 : 2013-04-29 23:28:59
법원이 입시비리 혐의로 기소된 정진호(57) 연세대 야구부 감독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김동석)는 고교 야구선수를 대학에 입학시켜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정 감독에게 징역 10월, 추징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대학 야구부 감독으로서 거액의 돈을 받고 체육특기생을 선발해 사회적 신뢰를 크게 훼손했다”면서도 “초범이고 범죄사실을 모두 자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 감독은 지난해 1월쯤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커피숍에서 서울 모 고교 야구부 감독을 통해 알게 된 특기생 학부모로부터 청탁과 함께 현금 3000만원을 받고 학생을 부정 입학시킨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정 감독은 2010년 7월부터 연세대 야구부를 맡아 오면서 이 대학 야구부의 체육특기생 선발 업무를 총장으로부터 위임받아 사실상 전담했다.

인천=이돈성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