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빌 게이츠 “한국과 차세대 원전개발 협력”

장순흥 원자력협회장 등 만나
소듐고속로 기술교류 등 논의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2-08-19 20:34:49      수정 : 2012-08-19 20:34:49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테라파워’ 회장이 차세대 원자로 개발과 관련해 한국과 협력하기로 했다.

빌 게이츠 테라파워사 회장(왼쪽)과 장순흥 한국원자력학회장이 16일 미국 시애틀에서 차세대 원자로 개발과 관련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학회 제공
19일 한국원자력학회에 따르면 게이츠 회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 테라파워 본사에서 장순흥 한국원자력학회 회장(카이스트 교수) 등 국내 원자력계 관계자들과 만나 차세대 원전으로 꼽히는 소듐고속로(SFR)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SFR는 사용후핵연료를 재활용해 다시 사용하는 원자로로, 이를 활용하면 처분장 면적을 지금보다 100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독성이 강한 사용후핵연료 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차세대(4세대) 원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학회 관계자는 “‘진행파 원자로’(TWR)라고 불리는 SFR를 개발 중인 테라파워는 관련 기술의 ‘타당성 연구’를 한국의 전문가 그룹에 맡기는 것을 비롯해 앞으로도 교류·협력관계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송민섭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