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자는 한족 아닌 동이족의 문자”

진태하 교수 학설 中학계서도 인정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1-07-04 01:55:30      수정 : 2011-07-04 01:55:30
4월18일 오후 중국 산시(陝西)성 푸핑(富平)현 성타이(盛泰)호텔. 중국 학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자 관련 학술대회가 열리고 있었다. 한국 학자로 진태하(73) 인제대 석좌교수가 참석해 국내 한자교육 현황을 발표했다.

이어진 질문응답 도중 한 젊은이가 나서 거친 어투로 진 교수를 몰아붙였다. “동이족이 한자를 만들었다는 논문을 읽었는데, 한국이 한자까지 뺏어가려고 하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자 중국 학자들이 제지하고 나섰다. 여기저기서 “당장 나가라”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 젊은이는 결국 스스로 자리를 뜰 수밖에 없었다.

한자를 한(漢)족이 아니라 동이(東夷)족이 만들었다는 진 교수의 학설이 중국 학자들 사이에서도 큰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화다.

진 교수는 갑골문 분석과 중국 사학자 쩌우쥔멍(鄒君孟), 왕위저(王玉哲), 장원(張文)과 쑨펑(孫鵬) 창힐문화연구회장, 대만의 문자학자 리징자이(李敬齋)의 논문 등을 들어 동이족이 한자를 만들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세계적인 중국의 문호이자 음운학자인 린위탕(林語堂·1895∼1976년)도 한자를 동이족이 만들었음을 인정했다”고 말한다. 우리나라 초대 문교장관인 안호상(1902∼1999년) 박사가 린위탕을 만나 “중국이 한자를 만들어 놓아서 한국까지 문제가 많다”고 하자 “그게 무슨 말이오? 한자는 당신네 동이족이 만든 문자인데 그것도 아직 모른단 말입니까”라고 얘기했다는 것.

진 교수는 동이족에 대해서도 “중국 후한 시대 편찬된 설문해자(說文解字)를 보면 이(夷)자를 ‘동방의 사람’이라고 했지 동쪽 오랑캐라고 비하하는 뜻은 전혀 없다”며 “우리가 스스로 동쪽 오랑캐라고 비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한자는 결코 중국만의 문자가 아니며 한자문화권 내 공유의 문자”라면서 “한글과 한자의 장점만을 취해 쓴다면 우리나라는 문자 활용의 이상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