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온난화 대비 국가대응책 만든다

환경부, 이르면 7월 중 수립…외래병충해 기상도 등 구축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0-07-11 23:04:20      수정 : 2010-07-11 23:04:20
지구 온난화에 대비해 외래병충해 기상도를 작성하고 바다 목장을 조성하는 등 2015년까지 추진할 범정부 차원의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이 이르면 이달 중 나온다.

환경부는 기후변화 감시·예측 능력을 높여 온난화에 따른 국민의 생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는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13개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내년부터 2015년까지 적용될 이 대책은 지난 4월 시행된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에 근거해 처음 수립되는 범정부 차원의 기후변화 적응 ‘마스터플랜’이다.

대책 수립과 이행상황 평가를 총괄하는 환경부는 지난 8일 제주에서 ‘기후변화 적응 전략 공유를 위한 워크숍’에서 초안을 공개했다.

초안에 따르면 기후변화 감시 및 예측 능력을 높이기 위해 위성·항공기를 이용한 3차원 기후변화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국가표준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2012년까지 4개, 2015년까지 10개를 만든다. 취약계층별로 폭염·전염병·대기오염 적응대책을 마련하고 ‘무더위 휴식시간제’를 도입한다. 말라리아 맞춤형 진단장비와 열대질환 진단법도 개발한다.

기후변화를 기회로 활용할 분야별 대책도 마련된다.

김기동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