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4대강·무상급식 반대 귀 기울여야”

李대통령 “부처간 정책 이견 빨리 결론 내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0-03-17 02:57:07      수정 : 2010-03-17 02:57:07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4대강 살리기 사업이든 무상급식이든 정부 정책에 반대한다고 해서 무조건 서운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며 “나는 그런 (반대) 목소리들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귀를 기울여 미처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참고하고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그렇게 해야 정책이 더욱 견실해지고 결과적으로 국가와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다만 선거를 의식한 정치적 주장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구체적 수치를 비롯해 객관적 사실과 분명한 논리를 갖고 국민이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설명하고 설득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4대강 사업과 학교 무상급식 등 국가적 사업과 정책이 정쟁화되고 있는 흐름을 돌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문제를 제기하는 민주당 등 야당과 시민단체 측에 건설적 제안 제시를 유도하고 정부·여당에겐 정책 점검의 열린 마음을 당부하는 메시지로 읽힌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회의에서 야당과 시민단체의 4대강 관련 주장과 움직임에 대한 보고가 있었고 무상급식은 지방선거 쟁점이 되고 있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조차도 꼼꼼한 정책 추진에 필요하다고 여겨달라는 이 대통령 부탁”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4대강 사업 단계적 추진, 무상급식 검토 등 정책 전환의 가능성을 염두엔 둔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박 대변인은 그러나 “그렇지 않다”며 “4대강 사업은 이미 결정된 만큼 서둘러 끝내는 게 모두에게 도움”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지방선거 분위기 고조와 관련해 “이럴 때일수록 더욱 차분하고 냉정하게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모습으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분위기에 휩쓸려 한 순간도 결코 소홀해서는 안 된다”고 못박았다.

이 대통령은 “형식에 치중하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놓쳐서는 안 된다”며 “중요 정책에 대한 부처 간 이견사항을 전면 검토하고 최대한 빨리 결론을 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허범구 기자 hbk1004@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