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에 불어닥친 무상복지에 따른 재정난 후유증이 심각하다. 이번에는 과학영재 육성이 발목잡히고 있다. 교육재정 곳간이 빈 17개 시도교육청이 과학영재학교에 대한 지원을…... [2014/10/22]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어제 공무원연금 개혁은 하는 게 중요하지 그 시기가 중요하냐고 했다. 청와대가 공무원연금 개혁안의 연내 처리를 주문한 지 하루 만에 여당 대표가 다…... [2014/10/22]
북한이 우리의 2차 고위급접촉 제안에 묵묵부답이다. 30일 고위급접촉을 갖자고 제안한 지 10일째이지만 답이 없다. 이런 와중에 북한은 그제 억류해온 미국인 한 명을 석방…... [2014/10/22]
인간 만사에는 모두 때가 있다. 농사와 같다. 씨 뿌릴 때, 김 맬 때, 가을걷이할 때가 따로 있다. 추수할 때 파종(播種)하면 파농(破農), 곧 농사를 망치기 십상이다. 경제 살리기도 마찬가지다. 정부와 기업, 가계가 제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야 불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
북한 주요 도시를 철도로 오고 갈 날이 언제쯤 올 수 있을까? 북한 주민도 쉽지 않은 터에 외부 사람이 북한에서 자유로이 철도 여행을 한다는 것은 요원해 보인다. 그나마 지난가을부터 중국 내 한 여행사가 평양을 출발해 원산 함흥 신포 김책 청진 등 동해안을 순방하는 철도여행 상품을 내놓…
몇 년 전 일로 기억한다. 당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라는 책의 광고가 꽤 오랫동안 신문지면을 장식했다. 저자가 어느 나라 사람인가는 유념해보지는 않았지만 평상시 칭찬에 인색하다는 평을 듣는 우리로서는 되돌아볼 만하다고 여겼다.그러나 칭찬의 정체를 알았다면 이런 폭언은 하지 않았을
한 문화가 주인 되는 길은 쉬운 일이 아니다. 혹자는 살면 저절로 주인이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사람들의 살림살이가 그렇지 않다. 문화는 항상 흐르는 것이고 보면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문화가 옛날부터 우리의 것인 경우는 매우 드물다. 따지고 보면 외래에서 흘러들어온…
홍산문명(紅山文明) 유적 발굴은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역사적 사건이었다. 이 유적은 지난 세기 중국 요령성 조양시 지역에서 발견됐는데 황하문명(黃河文明)보다 10002000년 앞섰다. 유적 주위 산들이 마치 화성표면처럼 철광석 성분이 많은 흙으로 조성돼 붉게 보이기 때문에 홍산(紅山)…
요가의 운동법 아사나(asana)는 수도 없이 많다. 오죽하면 시바상히타(Siva-samhita)라는 하타요가 경전에서 8400만 가지의 아사나가 있다고 설하였겠는가. 그중 가장 효과적인 아사나를 꼽는다면 단연 물구나무서기(Sirshasana)다. 요가에서는 물구나무서기를 아사나의 왕이…
S그룹 회장 큰딸의 이혼 소식이 보도됐다. 한 개인의 사생활이 뉴스가 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지만 워낙 공공의 인물이다 보니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뉴스거리이다. 3년 전 돈 많은 어느 부자에게 왜 딸들에게는 지분을 주지 않았습니까라고 물어봤다. 아들만 회사 주식을 갖고 있는 것이 의아했기…
최근 개헌론이 청와대와 국회를 오가며 뜨거운 쟁점으로 회자되고 있다. 개헌 논의의 핵심은 우리나라 정치권력이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면이 있어 보다 민주적인 분권형 정치구조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현행 우리 헌법은 대통령은 국가원수로서 외국에 대해 국가를 대표하며 행정부
예로부터 정보를 아는 사람은 권력과 부를 가질 수 있었으며 글을 아는 것은 정보를 취득하는 데 필수적인 요건이었다. 조선시대에도 일반 백성은 글을 잘 몰라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았을 것이다. 이러한 백성을 불쌍하게 생각한 세종대왕은 1446년 훈민정음(訓民正音)을 반포했으나 초기에는…
노벨상 수상의 계절이다. 인류에게 가장 커다란 유익을 가져다 준 사람들에게 수여한다는 유언이 담긴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이다. 노벨상 수상자들의 초청강연과 유치, 그리고 각종 출판과 행사가 준비되고 있다. 노벨상의 큰 의의는 독창적 업적을 통한 새로운 진리의 발견이다.진리란 무엇인가. 진…

월드

사설논단

해외논단

논설위원 칼럼

기고

  • 아세안과 협력의 틀 새로 짜야 한다
  • 올해는 우리나라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과 대화관계를 수립한 지 25년이 되는 해다. 오는 12월에는 이를 기념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개최되는데, 이를 계기로 우리의 글로벌 대외전략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