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가족으로 자란 초등학교 3학년 아들을 살해한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경남 창녕경찰서는 9살짜리 아들을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49)씨를 9일 긴급체포했다.경찰에 따르면 설인 8일 오후 3시 45분께 자택 작은방에서 검은 비닐봉지를 얼굴에 뒤집어쓴 채 누운 아들(9)의 다리를 베
열한살 민수(가명)는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기보다 혼자 지내는 것을 좋아한다. 항상 말수가 적고 그늘진 표정 탓에 또래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하기도 했다. 이런 민수의 말동무는 형과 동생뿐이다. 민수의 아버지가 큰 수술을 받은 후로 집안이 어
자동차
  • 독일, 전기차 지원 강화 움직임
  • 탄소 배출 문제 등으로 전기차에 대한 세계 자동차 업계의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보급은 여전히 더디다. 저유가로 인해 전기차 구매 동기가 떨어지는…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속 불편한 한국인'…5명중 1명 속앓이
  • 한국인 5명중 1명은 소화계통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식도,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한국사, 서구화 측량 도구화 안돼
  • 우리나라 역사 교육 현실이 민족성을 잃고 재식민지화 도구로 쓰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삼균학회 박성수 회장은 대한독립선언선포 97주년을 기리…
  • 2월 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