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정모(23)씨는 지난 8월 마지막 학기 학자금을 30%가 넘는 고금리로 한 저축은행에서 빌렸다. 지난 4년간 한국장학재단의 무이자대출, 대학 주거래은행의 대출 등을 이용하며 부채가 늘어난 탓에 은행권 추가 대출이 불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정씨는 생계곤란을 증명해 학비 일부를 학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이제 투자상품에 관심 가질때
  • 얼마 전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 단행과 더불어 우리나라도 이제 1년제 정기예금의 세후 실질수익률이 연1%대가 되었다. 은행을 통한 적금과 예금만이…
  • 분양시장 강남 쏠림 더 심해졌다
  • 새 정부 들어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강남권과 비강남권 간 양극화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114가 최근 3년간 서울 지역…
  • '슬로 시티' 청산도에 내려앉은 가을
  • 산도 바다도 하늘도 푸른 섬, 청산도에 가을이 내려앉았다. 해변을 따라 연분홍 코스모스가 흐드러지게 피어 있고, 산등성이에는 억새의 은빛 물결이…
  • 노케, 카리스마에 녹아든 여성성
  • 영국 트립합 밴드 포티 쉐드의 음울하게 깔린 음율 속에 회색과 짙은 녹색이 런웨이에 스며들었다.20일 오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5…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한반도통일, 남북한 상처 치유가 먼저'
  •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선 한국전쟁 이후 남북 양측이갖고 있는깊은 상처를먼저 치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브라질 상파울루 감리교대학교대학…
  • 10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