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을 맡은 초등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60대 교사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서울고법 형사10부(권기훈 부장판사)는 13세 미만 미성년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이모(63)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태고종 분규 소강국면 들어서나'
  • 한국불교태고종(이하 태고종)이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최근 태고종은 총무원장 도산 스님으로 한 현 집행부와 태고종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종연 스…
  • 1월 3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