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인 세월호가 안전운항의 기본수칙인 승객수와 화물적재량을 확인하지 않고 출항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준석(60) 세월호 선장은 침몰 당시 비상벨을 누르지 못한 것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었다거나 하급자인 항해사의 임무였다고 발뺌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 방청석의 공분을 자초했다. 세월호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재테크 레슨] 투자 원칙을 지키자
  • 주가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기도 하고 떨어지기도 한다. 주식시장의 방향성은 아무도 알 수 없다. 투자자들은 주가에 따라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이…
  • JYJ 김준수 헤어스타일
  • 최고의 아이돌그룹 멤버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연기력을 선보이며 다양한 뮤지컬을 통해 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는 JYJ의 멤버 김준수에 관심이 모아지고…
  • 수요문화 나들이 어디로?
  • 모네의 양산 쓴 여인, 드가의 쉬고 있는 두 명의 발레리나, 르누아르의 조스 베르넹 젠 부인과 아들 헨리, 세잔의 생트 빅투아르 산과 양파가 있…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8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