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에 박사모 "한정석 판사는 역적" 인신공격

"부장판사 자리와 양심 바꿔", "나라 말아 먹어" 비난글 쇄도
"박 대통령 뇌물죄 성립 아냐…특검 보여주기식 성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구속되자 친박단체는 "박 대통령의 뇌물죄를 만들려고 하는 정치적 음해"라고 규정했다.

친박단체인 자유청년연합 회원들은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이 수감된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박영수 특검의 사진을 찢는 등 특검팀을 규탄했다.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홈페이지에는 "대기업 총수가 죄없이 구속됐다. 사법부는 죽었다"는 내용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를 향한 비난과 욕설이 난무하는 중이다.

박사모 회원 ㅈ****은 "한정석 판사는 고영태보다 더 나쁜 XX"라며 "배울만큼 배운 지식인이 부장판사 자리와 양심을 바꿨다. 자신의 영달을 위해 권력의 개가 되는 길로 들어섰으나 조만간 팽 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회원 ㄱ***은 한 판사에 대해 "정치 특검에 놀아난 불쌍한 인간이다. 나라 말아 먹으려고 공부했냐 나쁜X"이라고 공격했다.

이밖에 "역사의 죄인으로 길이길이 남을 것이다", "특검과 같이 역적이다", "구역질 나게 생겼다" 등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또 일부 회원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곧 박 대통령의 뇌물죄 성립은 아니라며 다른 회원들을 진정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회원 ㅂ***은 "이재용이 구속됐다고 죄가 인정되는 건 아니다.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여러가지 죄명이 추가됐기 때문에 반드시 대통령의 뇌물죄가 인정됐다고 볼 수 없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회원 ㄴ*****도 '이재용 구속, 실망하지 마라. 영장 내용을 보면 오히려 승리'라는 제목으로 "박상진 사장은 뇌물로 말을 사준 장본인이자 실행범인데 영장이 기각됐다. 특검이 뇌물죄로 엮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 구속을 계기로 '태극기 집회'에 모여 더욱 단결해야 한다는 반응도 나왔다.

일부 회원은 "대한문에서 5000만 집회를 열자. 촛불은 없다. 오직 태극기만 있다", "삼성인들 그리고 젊은이들 내일(18일) 대한문에서 보자"고 집회 참여를 촉구했다.

앞서 한 판사는 이날 오전 "새롭게 구성된 범죄 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이 부회장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는 오는 20일자로 제주지법 부장판사로 인사가 난 상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멋진 얼굴 마스크로 가리지 말아주세요'
  • 일본의 한 청각 장애인이신문에 투고한 짧은 글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상대의 입 모양을 살펴야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는 이 여성은 봄이면 이를 무력화하는마스크의 유행에 속수무책이라고 토로했다.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이용해..
  • '문라이트', 작품상 포함 아카데미 3관왕 '이변'
  • 영화 문라이트가 예상을 깨고 아카데미 3관왕에 올랐다.문라이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마허샬라 알리가 남우조연상, 배리 젠킨스 감독이 각색상을 받으면서 3관왕..
  • 케이시 애플렉·엠마 스톤, 오스카 남녀주연상
  • 배우 케이시 애플렉(왼쪽)과 엠마 스톤이 아카데미 시상식 남녀주연상을 거머쥐었다.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이날 케이시 애플렉은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남우 주연상을 받았다. 케이시 애플렉은..
  • LA다저스, 류현진 3월 2일 SF전 선발 가능성 시사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27일 현지 지역지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데이브 로버츠 LA다..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