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2월 위기설' 현실화되나

"야권, 반 전 총장 의혹 관련 33개 자료 확보"··· '외교 신공'마저 불신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정치권 안팎에선 12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2월 위기설’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여권은 반 전 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그의 아들이자 반 전 총장의 조카인 반주현씨가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뇌물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에 발칵 뒤집혔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하루 앞두고 터진 악재에 여권은 “드디어 올 것이 왔다”는 분위기다. 반 전 총장이 직접 연루된 것은 아니지만 최순실 게이트 파문 속에 반 전 총장도 친인척·측근 문제에 자유롭지 않다는 부정적 인식이 국민들에게 각인될 것이란 관측이다.

여권 관계자는 11일 “야권이 반 전 총장 의혹과 관련한 33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반 전 총장의 동생 비리가 터져 당황스럽다”면서 “실제로 반 전 총장과 관련한 각종 의혹설이 현실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측도 놀라긴 마찬가지다. 반 전 총장측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총장님도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면서 “굉장히 놀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은 야권이 구정을 전후해 반 전 총장과 관련한 의혹을 순차적으로 폭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의 귀국 컨벤션 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야권이 검증의 고삐를 죌 것이란 얘기다. 한 여당 관계자는 “야권이 이번 구정 전에 반 전 총장과 관련한 몇개 의혹을 폭로할 것이란 소문이 나돌고 있다”면서 “야권의 검증 공세가 거세지면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이 정체 또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이번 대선의 중요한 시기인 구정에도 지지율을 반등시키지 못한다면 2월에 대권행보 지속 여부를 고민해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게다가 그의 주무기인 ‘외교 신공’마저 불신받을 판이다. 그가 ‘박근혜 대통령의 올바른 용단’이라고 극찬했던 12·28 일본군위안부 합의가 최근 한·일 정부 간 충돌을 야기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최근 부산 주재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해 항의하며 한·일 통화스와프 협의를 중단했다. 대다수 국민이 12·28 합의를 ‘굴욕 외교’란 이유로,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어 반 전 총장의 긍정 평가는 향후 족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외교의 달인’인 그가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한 판단으로 명성에 흠집을 낸 꼴이다. 그는 그동안 “지난 10년간 유엔에서의 경험으로 국가에 기여하고 싶다”고 강조해왔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그릇 10개 머리 올리고 날라도···'38년 무사고'
  • 지난 38년간 길이 2m, 폭 20cm짜리 쟁반을 머리에 이고 음식 그릇을 날라온 중국의 60대 남성이 화제다.지금까지 30만그릇 넘게 음식을 날랐는데 단 한 번도 그릇을 깨뜨린 적 없다며 빈틈없는 실력을 자랑한다.23일(현지시간) 중국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
  • 광희, 3월 13일 군악병으로 입대
  • 최근 추성훈이 소속된 본부이엔티로 적을 옮긴제국의 아이들 출신 광희(29)가 3월 13일 입대한다.광희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소해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군악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광희는 육군 전문특기병 중 군악병 모집에 지원해 합..
  • 공유, 바자회 연다···수익금 전액 기부
  • 배우 공유(사진)가 팬들과 함께하는 바자회 형식의 이벤트를 진행한다.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지난 23일 공식 팬카페 YOOI에 이른 시일 내 공유와 팬들이 만나는 자리가 국내에서 마련된다고 공지했다.이에 따르면 공유는 오래전부터 팬들과 함께하..
  • 류현진, 두번째 라이브피칭도 '굿'···곧 실전투구 할 듯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라이브 피칭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아 곧 실전투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25일 MLB닷컴 다저스 담당인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라이브 배팅 훈련 시간에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다음 경기에서 공..
  • "맨유 남겠다"…루니, 잔류 선언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간판 스타인 웨인 루니(32)가 팀에 남는다. 루니는 24일(한국시간) 맨유 홈페이지를 통해 잔류를 공식 선언했다. 루니는 여러 클럽에서 관심을 보여준 것은 감사하다면서 나는 최근 논쟁들을 끝내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