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런 한파에 방한용품 매출 '쑥~'

보온용 레깅스 55% ↑… 머플·마스크 등도 판매증가

서울의 11일 아침기온이 영하 8도로 떨어졌다.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되고, 주말에도 한파가 절정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민들 역시 갑작스럽게 찾아온 매서운 지각 한파에 대비하기 위해 방한용품들을 구매하고 있다.

11일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에 따르면 지각한파가 시작된 9~10일 핫팩∙손난로∙머플러∙레깅스 등 방한 관련 용품 매출이 주말(7~8일) 대비 약 30% 증가했다. 지난 11월 입동 이후 약 두 달 만에 관련 제품 매출이 깜짝 상승하면서 뒤늦은 방한용품 특수가 찾아왔다는 것이 올리브영측의 설명이다.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제품들은 추위를 막아주는 패션용품이었다. 머플러, 장갑, 마스크, 레깅스 등 보온용 패션 소품 매출은 25% 늘었다. 그 중에서도 발열 타이즈와 보온성을 높인 '테리 레깅스'의 매출이 55% 늘었다. 핫팩은 10% 매출이 늘었고, 반영구로 쓸 수 있는 캐릭터형 손난로 인형의 판매도 소폭 증가했다.

몸 속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어주는 '차'(茶)류의 판매도 덩달아 높아졌다. 한겨울임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기온 덕에 냉장 음료들의 판매가 꾸준히 이뤄졌지만, 한파가 닥친 9일과 10일 이틀 사이 레몬티, 허브티, 홍차 등 티백 차의 매출은 지난 주말 대비 20% 증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평년 기온보다 따뜻했던 12월을 지나오며 방한 용품들의 매출이 주춤했으나, 새해 첫 한파가 시작되며 다시금 방한용품 매출이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며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등 이번 주 내내 영하권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분간 관련 용품의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그릇 10개 머리 올리고 날라도···'38년 무사고'
  • 지난 38년간 길이 2m, 폭 20cm짜리 쟁반을 머리에 이고 음식 그릇을 날라온 중국의 60대 남성이 화제다.지금까지 30만그릇 넘게 음식을 날랐는데 단 한 번도 그릇을 깨뜨린 적 없다며 빈틈없는 실력을 자랑한다.23일(현지시간) 중국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
  • 광희, 3월 13일 군악병으로 입대
  • 최근 추성훈이 소속된 본부이엔티로 적을 옮긴제국의 아이들 출신 광희(29)가 3월 13일 입대한다.광희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소해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군악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광희는 육군 전문특기병 중 군악병 모집에 지원해 합..
  • 공유, 바자회 연다···수익금 전액 기부
  • 배우 공유(사진)가 팬들과 함께하는 바자회 형식의 이벤트를 진행한다.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지난 23일 공식 팬카페 YOOI에 이른 시일 내 공유와 팬들이 만나는 자리가 국내에서 마련된다고 공지했다.이에 따르면 공유는 오래전부터 팬들과 함께하..
  • 류현진, 두번째 라이브피칭도 '굿'···곧 실전투구 할 듯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라이브 피칭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아 곧 실전투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25일 MLB닷컴 다저스 담당인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라이브 배팅 훈련 시간에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다음 경기에서 공..
  • "맨유 남겠다"…루니, 잔류 선언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간판 스타인 웨인 루니(32)가 팀에 남는다. 루니는 24일(한국시간) 맨유 홈페이지를 통해 잔류를 공식 선언했다. 루니는 여러 클럽에서 관심을 보여준 것은 감사하다면서 나는 최근 논쟁들을 끝내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