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환의 월드줌人] 정글로 떠난 '바람둥이 엄마'는 친자녀들과 화해했을까?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여섯 남자와의 외도로 배다른 여덟 자녀를 낳은 엄마와 그를 지켜보는 세 자녀. 엄마는 6년 전 교통사고로 잃은 세 자녀의 형제이자 아들을 잊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외도했다고 아이들에게 털어놨다.

파나마 정글에서 닷새 동안 힘을 합쳐 야생의 어려움을 극복해야 했던 이들 네 명의 가족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화해했을까?

 

파나마 정글로 떠난 네 가족. 왼쪽부터 마크, 메간, 다운 그리고 나단.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다운(46)은 여섯 남자와 바람을 피워 여덟 자녀를 낳았다. 그와 하룻밤을 보낸 남자들이나 다운이 낳은 아이들의 신원은 모두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다운을 지켜보는 세자녀 마크(26)와 나단(27) 그리고 메간(14)의 심기는 매우 불편했다. 평소 집에 들어오지 않고 남자와 놀기 바쁜 엄마가 못마땅했다. 자기들을 버리고 바깥으로 도는 엄마가 미웠다.

그렇게 이들 가족은 앙금만 쌓여만 갔다.

 
다운은 여섯 남자와 바람피운 사실은 인정했으나, 그게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해왔다.


영국 민영방송 ‘채널5’는 ‘더 위크 위 웬트 와일드'(The Week We Went Wild)라는 야생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다운의 가족을 초대했다. 네 사람은 최근 파나마 정글로 날아가 닷새 동안 야생 생활을 경험했는데, 이들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말다툼을 벌였다.

‘엄마의 외도’가 파나마행을 이끌었다는 마크의 불평에 다운은 “몇 번 남자를 바꿔 만나기는 했다”며 어느 정도 잘못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아이들 불만이 가라앉지 않자 결국 다운은 마음속에 품었던 이야기를 꺼냈다.

6년 전 17번째 생일을 앞두고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 조쉬를 언급한 다운은 “그때부터 인생은 달라졌다”며 “부모는 자식을 단순히 땅에 묻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가족의 삶은 망가졌지만, 누구도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운은 거대한 상실감에 자기를 위로할 사람을 찾아야 했다. 그래서 그는 바람을 피웠다고 했다. 아들 죽음에 달라붙은 자기의 속마음을 누군가 달래주길 바랐으며, 바깥으로 돌아다닐 수밖에 없었다고 아이들에게 호소했다.

엄마의 말에 메간은 “조쉬의 죽음은 우리 가족을 찢어놓았다”며 “최소한 원래의 삶을 찾기 위해 시도쯤은 해봐야 했다”고 맞섰다. 엄마에 대한 증오가 가슴에 숨어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마크도 “엄마가 메간의 어린 시절을 망쳤다고 생각한다”며 “우리에게 전혀 좋은 일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부터라도 좋으니 바깥으로 나가 아이를 만들지 말고 집에 있으라고 엄마를 다그쳤다.

 
쌓인 앙금이 가시지 않았는지 이들은 정글 도착 첫날 제대로 해낸 게 없었다.


쌓인 앙금이 가시지 않았는지 이들은 정글 도착 첫날 제대로 해낸 게 없었다. 파나마로 떠나기 전 하루 동안 가상 정글 체험을 하기는 했으나 소용없었다. 정글 늪지대의 수위가 올라오는 데도 피할 곳조차 찾지 못했다.

다른 사람이 어떻게 되든 자기만 편하면 된다는 식으로 멀찍이 떨어져 쉬기만 하는 마크를 본 다운은 결국 눈물을 보이기까지 했다.

그렇게 닷새가 지났다. 이들 가족은 어떻게 됐을까?

 
엄마와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메간(왼쪽), 엄마와 뒤늦게 화해하는 마크(오른쪽).


데일리메일은 “5일간 어려운 시간을 보낸 끝에 네 사람은 아꼈던 가족의 죽음이 서로의 인생을 다른 방향으로 갈라놓았다는 걸 깨달았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엄마를 가장 미워했던 마크의 생각이 바뀌었다. 마크는 “엄마 나름대로 생각이 많았다는 것을 알았다”며 “우리 가족을 위해 얼마나 열정적이고 동기부여가 된 사람인지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속마음을 확인한 네 가족은 해변에서 서로 따뜻하게 감싸 안았다.


이들은 조쉬를 위해 작은 뗏목을 만들고 기도한 뒤, 바다에 떠나보내는 것으로 그동안의 슬픔을 모두 씻었다.

다운은 “이제는 좀 더 행복한 엄마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우리 가족도 더 행복해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그릇 10개 머리 올리고 날라도···'38년 무사고'
  • 지난 38년간 길이 2m, 폭 20cm짜리 쟁반을 머리에 이고 음식 그릇을 날라온 중국의 60대 남성이 화제다.지금까지 30만그릇 넘게 음식을 날랐는데 단 한 번도 그릇을 깨뜨린 적 없다며 빈틈없는 실력을 자랑한다.23일(현지시간) 중국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
  • 광희, 3월 13일 군악병으로 입대
  • 최근 추성훈이 소속된 본부이엔티로 적을 옮긴제국의 아이들 출신 광희(29)가 3월 13일 입대한다.광희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소해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군악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광희는 육군 전문특기병 중 군악병 모집에 지원해 합..
  • 공유, 바자회 연다···수익금 전액 기부
  • 배우 공유(사진)가 팬들과 함께하는 바자회 형식의 이벤트를 진행한다.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지난 23일 공식 팬카페 YOOI에 이른 시일 내 공유와 팬들이 만나는 자리가 국내에서 마련된다고 공지했다.이에 따르면 공유는 오래전부터 팬들과 함께하..
  • 류현진, 두번째 라이브피칭도 '굿'···곧 실전투구 할 듯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라이브 피칭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아 곧 실전투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25일 MLB닷컴 다저스 담당인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라이브 배팅 훈련 시간에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다음 경기에서 공..
  • "맨유 남겠다"…루니, 잔류 선언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간판 스타인 웨인 루니(32)가 팀에 남는다. 루니는 24일(한국시간) 맨유 홈페이지를 통해 잔류를 공식 선언했다. 루니는 여러 클럽에서 관심을 보여준 것은 감사하다면서 나는 최근 논쟁들을 끝내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