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환의 월드줌人] 정글로 떠난 '바람둥이 엄마'는 친자녀들과 화해했을까?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여섯 남자와의 외도로 배다른 여덟 자녀를 낳은 엄마와 그를 지켜보는 세 자녀. 엄마는 6년 전 교통사고로 잃은 세 자녀의 형제이자 아들을 잊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외도했다고 아이들에게 털어놨다.

파나마 정글에서 닷새 동안 힘을 합쳐 야생의 어려움을 극복해야 했던 이들 네 명의 가족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화해했을까?

 

파나마 정글로 떠난 네 가족. 왼쪽부터 마크, 메간, 다운 그리고 나단.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다운(46)은 여섯 남자와 바람을 피워 여덟 자녀를 낳았다. 그와 하룻밤을 보낸 남자들이나 다운이 낳은 아이들의 신원은 모두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다운을 지켜보는 세자녀 마크(26)와 나단(27) 그리고 메간(14)의 심기는 매우 불편했다. 평소 집에 들어오지 않고 남자와 놀기 바쁜 엄마가 못마땅했다. 자기들을 버리고 바깥으로 도는 엄마가 미웠다.

그렇게 이들 가족은 앙금만 쌓여만 갔다.

 
다운은 여섯 남자와 바람피운 사실은 인정했으나, 그게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해왔다.


영국 민영방송 ‘채널5’는 ‘더 위크 위 웬트 와일드'(The Week We Went Wild)라는 야생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다운의 가족을 초대했다. 네 사람은 최근 파나마 정글로 날아가 닷새 동안 야생 생활을 경험했는데, 이들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말다툼을 벌였다.

‘엄마의 외도’가 파나마행을 이끌었다는 마크의 불평에 다운은 “몇 번 남자를 바꿔 만나기는 했다”며 어느 정도 잘못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아이들 불만이 가라앉지 않자 결국 다운은 마음속에 품었던 이야기를 꺼냈다.

6년 전 17번째 생일을 앞두고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 조쉬를 언급한 다운은 “그때부터 인생은 달라졌다”며 “부모는 자식을 단순히 땅에 묻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가족의 삶은 망가졌지만, 누구도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운은 거대한 상실감에 자기를 위로할 사람을 찾아야 했다. 그래서 그는 바람을 피웠다고 했다. 아들 죽음에 달라붙은 자기의 속마음을 누군가 달래주길 바랐으며, 바깥으로 돌아다닐 수밖에 없었다고 아이들에게 호소했다.

엄마의 말에 메간은 “조쉬의 죽음은 우리 가족을 찢어놓았다”며 “최소한 원래의 삶을 찾기 위해 시도쯤은 해봐야 했다”고 맞섰다. 엄마에 대한 증오가 가슴에 숨어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마크도 “엄마가 메간의 어린 시절을 망쳤다고 생각한다”며 “우리에게 전혀 좋은 일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부터라도 좋으니 바깥으로 나가 아이를 만들지 말고 집에 있으라고 엄마를 다그쳤다.

 
쌓인 앙금이 가시지 않았는지 이들은 정글 도착 첫날 제대로 해낸 게 없었다.


쌓인 앙금이 가시지 않았는지 이들은 정글 도착 첫날 제대로 해낸 게 없었다. 파나마로 떠나기 전 하루 동안 가상 정글 체험을 하기는 했으나 소용없었다. 정글 늪지대의 수위가 올라오는 데도 피할 곳조차 찾지 못했다.

다른 사람이 어떻게 되든 자기만 편하면 된다는 식으로 멀찍이 떨어져 쉬기만 하는 마크를 본 다운은 결국 눈물을 보이기까지 했다.

그렇게 닷새가 지났다. 이들 가족은 어떻게 됐을까?

 
엄마와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메간(왼쪽), 엄마와 뒤늦게 화해하는 마크(오른쪽).


데일리메일은 “5일간 어려운 시간을 보낸 끝에 네 사람은 아꼈던 가족의 죽음이 서로의 인생을 다른 방향으로 갈라놓았다는 걸 깨달았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엄마를 가장 미워했던 마크의 생각이 바뀌었다. 마크는 “엄마 나름대로 생각이 많았다는 것을 알았다”며 “우리 가족을 위해 얼마나 열정적이고 동기부여가 된 사람인지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속마음을 확인한 네 가족은 해변에서 서로 따뜻하게 감싸 안았다.


이들은 조쉬를 위해 작은 뗏목을 만들고 기도한 뒤, 바다에 떠나보내는 것으로 그동안의 슬픔을 모두 씻었다.

다운은 “이제는 좀 더 행복한 엄마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우리 가족도 더 행복해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9년 전 도움받은 남성과 우연히 만나 연인으로
  • 린 씨와 리안 씨.자신의 생명을 구했던 생명의 은인과 우연히 만나 연인이 된사연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돼 운명적인 만남이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사연의 주인공은 타이완에 사는 린 샤오펜 씨로, 그녀는 남자친구 리안 지쳉 씨..
  • JYP "수지 화보 관련 인신 공격 법적 조치"
  • 미쓰에이 수지의 과거 화보집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밝혔다.20일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화보집 전체 내용 중 극히 일부 사진 및 워딩을 발췌하여 작성된 게시글은 사실과 전혀 무관하며 복고,..
  • 홍콩스타 유덕화 낙마사고, 치료비만 7억+α 추정
  • 1980~9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홍콩 스타 유덕화(류더화56)가 낙마 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20일 시나연예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유덕화는 지난 17일 태국에서 광고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허리와 골반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사고가나고이틀 뒤인..
  • '발목부상' 이재영, MRI 검사···올스타전 악재
  • 흥국생명 토종 주포 이재영이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 방문 경기 중 왼발목을 다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왼발목을 다친 이재영(21흥국생명)이 21일 오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한다. 검진 결과..
  • 대한항공, OK저축 꺾고 3연승 선두 질주
  •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정상에서 더 높이 날아올랐다.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