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에겐 팁 안줘" 美식당 손님 영수증 메모에 공분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미국 버지니아 주에 있는 한 식당에서 백인 손님이 흑인 여성 종업원에게 팁 대신 인종차별 메모를 남겨 공분을 사고 있다.

미 워싱턴DC 지역방송 WJLA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시간) 오전 버지니아 애슈번의 '아니타 뉴 멕시코 스타일 카페'에서 일하는 켈리 카터는 손님이 두고 간 영수증에 "훌륭한 서비스였다. 흑인에게는 팁을 주지 않는다"고 쓰인 것을 발견했다.

20대 중반으로 보이는 백인 남녀 커플은 음식값으로 30.25달러(약 3만6천 원)를 계산하고서 팁을 두지 않고 이 메모만 남긴 채 식당을 떠났다.

미국 버지니아 주의 한 식당에서 흑인 여성 종업원의 서비스를 받은 백인 손님이 영수증에 남긴 메모[트위터 캡처]
음식점 종업원이 받는 급료가 최저 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미국에서는 손님이 종업원에게 팁을 주는 것이 관례다.

카터는 처음에 이 메모를 보고 충격을 받았으며, 자신이 읽은 내용을 믿을 수 없었다고 WJLA에 전했다.

문제의 백인 커플은 다른 평범한 손님과 다를 바 없었으며 음식이나 서비스에 불만족스러워하는 기색도 전혀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여성 손님은 요리가 맛있다고 카터에게 칭찬하기까지 했다.

식당 주인 토미 텔레즈는 메모를 보고 "간담이 서늘했다"며 "카터는 손님들에게 총애받는 충실한 직원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 일해 행복하다"고 말했다.

카터의 단골손님이 페이스북에 인종차별 메시지가 적힌 영수증 사진을 올리면서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져 많은 미국인이 분개했다.

이후 이 식당에서 식사한 손님들이 카터에게 아낌없이 팁을 주고 있으며, 그냥 식당에 들러 카터를 껴안고 돈을 주고 가는 사람도 있다고 식당 매니저들은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그릇 10개 머리 올리고 날라도···'38년 무사고'
  • 지난 38년간 길이 2m, 폭 20cm짜리 쟁반을 머리에 이고 음식 그릇을 날라온 중국의 60대 남성이 화제다.지금까지 30만그릇 넘게 음식을 날랐는데 단 한 번도 그릇을 깨뜨린 적 없다며 빈틈없는 실력을 자랑한다.23일(현지시간) 중국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
  • 광희, 3월 13일 군악병으로 입대
  • 최근 추성훈이 소속된 본부이엔티로 적을 옮긴제국의 아이들 출신 광희(29)가 3월 13일 입대한다.광희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소해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군악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광희는 육군 전문특기병 중 군악병 모집에 지원해 합..
  • 공유, 바자회 연다···수익금 전액 기부
  • 배우 공유(사진)가 팬들과 함께하는 바자회 형식의 이벤트를 진행한다.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지난 23일 공식 팬카페 YOOI에 이른 시일 내 공유와 팬들이 만나는 자리가 국내에서 마련된다고 공지했다.이에 따르면 공유는 오래전부터 팬들과 함께하..
  • 류현진, 두번째 라이브피칭도 '굿'···곧 실전투구 할 듯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라이브 피칭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아 곧 실전투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25일 MLB닷컴 다저스 담당인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라이브 배팅 훈련 시간에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다음 경기에서 공..
  • "맨유 남겠다"…루니, 잔류 선언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간판 스타인 웨인 루니(32)가 팀에 남는다. 루니는 24일(한국시간) 맨유 홈페이지를 통해 잔류를 공식 선언했다. 루니는 여러 클럽에서 관심을 보여준 것은 감사하다면서 나는 최근 논쟁들을 끝내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