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이 기업 미래 바꾼다] 첨단 무균기술 ‘햇반’ 즉석밥 대명사 자리매김

무균상태서 살균 포장재에 담고 인체 무해한 소재 뚜껑으로 밀봉

‘제록스’와 ‘크리넥스’, ‘햇반’의 공통점은 뭘까. 모두 보통명사처럼 쓰이는 고유명사란 점이다. 영어권 국가에서 제록스(Xerox) 브랜드는 ‘복사하다’는 뜻의 동사로 쓰인다. 사람들은 사각통에서 한 장씩 뽑아 쓰는 휴지는 모두 ‘크리넥스’라고 말한다. ‘햇반’ 역시 CJ제일제당의 고유한 상품 브랜드일 뿐이다. 하지만 대개의 소비자는 전자레인지에 데워 먹는 즉석밥은 모두 ‘햇반’이라고 부른다. 

1996년 햇반이 처음 나왔을 때 일부 사람들은 방부제가 들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어떻게 밥이 6개월 이상 상하지 않을 수 있느냐’는 의문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햇반’에는 방부제가 전혀 들어있지 않다. 방부제 없이도 장기간 신선함을 유지하고, 수분간 열을 가하면 방금 지은 밥과 같은 맛과 영양을 유지하는 비결은 뭘까. 

‘햇반’의 비밀은 바로 CJ식품연구소가 자랑하는 첨단 무균 기술에 있다. ‘햇반’은 반도체공장 수준의 무균상태에서 살균한 포장재를 이용해 담는 점이 특징이다. 또 3층 구조의 산소차단층으로 된 특수 보관용기와 뚜껑을 사용해 공기유입을 막아 부패를 방지한다. 

‘햇반’의 용기에도 비밀이 숨어 있다. ‘햇반’ 용기와 용기 뚜껑은 식품에 적합한 특수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섭씨 100도 이상에서도 성분 및 외형이 변형되지 않는다.

‘햇반’이 전자레인지와 끓는 물에서 조리가 가능한 것도 이 때문이다. 뚜껑으로 쓰이는 비닐도 세 겹으로 돼 있는 데다 용기와 바로 밀착한 층은 인체에 무해한 폴리프로필렌(PP)으로 만들어졌다. 중간의 특수층은 산소를 차단해 완전 밀봉 상태를 유지시켜 준다. 따라서 상온에서도 부패하지 않고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햇반이 탄생한 지 올해로 20년이 되지만, 변하지 않는 가치는 ‘맛있는 밥’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앞으로도 집밥 못지않은 즉석밥으로 맛과 건강, 편의를 원하는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9년 전 도움받은 남성과 우연히 만나 연인으로
  • 린 씨와 리안 씨.자신의 생명을 구했던 생명의 은인과 우연히 만나 연인이 된사연이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돼 운명적인 만남이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사연의 주인공은 타이완에 사는 린 샤오펜 씨로, 그녀는 남자친구 리안 지쳉 씨..
  • JYP "수지 화보 관련 인신 공격 법적 조치"
  • 미쓰에이 수지의 과거 화보집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밝혔다.20일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화보집 전체 내용 중 극히 일부 사진 및 워딩을 발췌하여 작성된 게시글은 사실과 전혀 무관하며 복고,..
  • 홍콩스타 유덕화 낙마사고, 치료비만 7억+α 추정
  • 1980~9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홍콩 스타 유덕화(류더화56)가 낙마 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고 있다.20일 시나연예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유덕화는 지난 17일 태국에서 광고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허리와 골반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사고가나고이틀 뒤인..
  • '발목부상' 이재영, MRI 검사···올스타전 악재
  • 흥국생명 토종 주포 이재영이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 방문 경기 중 왼발목을 다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왼발목을 다친 이재영(21흥국생명)이 21일 오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한다. 검진 결과..
  • 대한항공, OK저축 꺾고 3연승 선두 질주
  •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정상에서 더 높이 날아올랐다.대..